[베이징올림픽]팬더믹에 몸낮춘 중국, 화려함 대신 소박함 선택

  • 등록 2022-02-05 오전 12:02:55

    수정 2022-02-05 오전 12:02:55

4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개막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코로나19는 ‘G2’ 반열에 오르면서 ‘대국’(大國)을 자처하는 중국조차 움츠러들게 만들었다.

4일 밤(한국시간) 중국 베이징 국가체육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겹게 대회를 여는 중국의 분위기를 그대로 보여줬다.

2008년 하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엄청난 스케일의 지상 최대 볼거리를 펼쳤던 것과 달리 이번 개회식은 소박하고 간소하게 치러졌다. 참여인원도 2008년 1만5000명에서 이번에는 5분의 1인 3000명으로 크게 줄었다.

같은 베이징 국가체육장에서 개회식이 열렸지만 14년 전 중국과 지금의 중국은 전혀 다르다. 14년 전 중국은 초강대국으로 뻗어나가는 자신감과 우월감이 하늘을 찔렀다. 개회식을 포함해 올림픽 곳곳에서 그런 분위기가 가득했다. 개회식 프로그램도 중국의 빛나는 전통과 문화를 세계에 알리겠다는 의도가 담겨있었다.

반면 이번엔 코로나19 여파로 화려함을 크게 덜어내고 대신 소박함과 심플함으로 채웠다. 전문 댄서나 가수도 등장하지 않았다. 어린이들을 비롯해 일반시민들이 무대를 꾸몄다.

중국이 자랑하는 하이테크 기술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도 명백했다. 중앙 무대 1만1600㎡ 바닥에 모두 LED 판넬이 설치됐다. 그 판넬을 통해 다양한 시각효과를 펼치면서 인원의 부족함을 메웠다. 어린이 600명이 나오는 무대에는 세계에서 처음 시도하는 모션캡처 기술이 활용되기도 했다.

중국이 그런 의도를 가졌다고 해도 확 와닿는 썰렁함은 어쩔 수 없었다. 특히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마지막 성화 점화는 실망스러운 수준이었다.

중국의 미래를 상징하는 2000년대생 현역 동계종목 선수 2명이 함께 눈꽃송이 조형물 가운데에 성화봉을 직접 꽂는 방식으로 성화 점화가 이뤄졌다. 작은 성화봉이 그대로 성화대로 바뀌었다. 역대 올림픽 역사상 가장 작은 성화대였다.

14년 전 하계올림픽 당시 성화 최종주자와 점화 방식에 대한 보안 유지에 실패했던 장이머우 총연출은 이번에는 “사람들을 놀라게 하겠다”고 큰소리쳤다. 하지만 그가 장담했던 ‘와우포인트’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썰렁한 것은 개회식 프로그램만은 아니었다. 서방국가의 외교적 보이콧 탓에 귀빈석을 빛내야 할 주요 정상들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날 개회식에 참석한 주요 정상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사디르 자파로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 정도였다.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 마하 차크리 시린톤 태국 공주 등도 이날 개회식에 함께 자리했다.

한국은 공식 정부 대표단 단장으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했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이날 개회식을 빛냈다.

반면 미국, 일본 등 12개 국가는 중국의 인권 탄압 문제를 이유로 공개적으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