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AG] 우상혁, 금빛 비상...황선홍호는 우즈벡 상대 결승행

  • 등록 2023-10-04 오전 12:15:00

    수정 2023-10-04 오전 5:53:38

우상혁(왼쪽)과 바르심.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30개를 돌파하며 순항하고 있는 우리 대표팀은 개막 12일째 육상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스마일 점퍼’ 우상혁(용인시청) 4일 오후 8시(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현역 최고 점퍼이자 라이벌인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과 금메달을 놓고 경쟁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우상혁은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위해 가장 높은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우상혁은 2020 도쿄 올림픽 4위, 2022년 세계실내선수권대회 우승, 실외 세계선수권 2위, 그리고 올해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우승 등 굵직한 대회에서 화려한 성적을 거두며 이번 대회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

우상혁이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르기 위해선 라이벌 바르심을 넘어야 한다.

높이뛰기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인 바르심은 2010 광저우,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했고,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때는 부상으로 뛰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아시안게임 3번째 금메달을 위해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도 불참했다.

기록에선 바르심이 앞선다. 그의 최고 기록은 2m43으로 현역 최고이자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우상혁의 최고 기록은 2m36이다. 시즌 최고 기록에서도 우상혁은 2m35, 바르심은 2m36이다.

황선홍호는 오후 9시에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4강전을 치른다.

8강에서 중국을 2-0을 꺾은 한국은 6회 연속 4강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아시안게임 3회 연속 정상에 도전 중이며, 우즈베키스탄을 꺾으면 일본-홍콩전의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우즈베키스탄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래 29년 만에 준결승에 올라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홈런 신기록 달성
  • 꼼짝 마
  • 돌발 상황
  • 우승의 짜릿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