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일 우리 가족은 끝났다”…아내·딸 살해하고 투신[그해 오늘]

대구서 일가족 살해 후 아버지 투신
'공소권 없음' 결론 내리고 사건 종결
  • 등록 2024-03-02 오전 12:00:10

    수정 2024-03-02 오전 12:32:20

[이데일리 채나연 기자] “가족한테 미안하다. 2016년 3월 2일 우리 가족은 끝났다”

지난 2016년 3월 2일 도박에 빠진 40대가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내와 딸이 숨진 채 발견된 대구시 서구 중리동의 한 주택.(사진=연합뉴스)
2016년 3월 2일 대구 서구 한 다세대 주택에서 모녀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살인 용의자는 남편이자 아버지인 A(46)씨로 아내(40)와 딸(15)을 살해한 뒤 자신도 투신했다.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A씨는 강원도 정선 한 펜션 인근 도로에 빌린 승용차를 세워놓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3시 15분께 지나가던 인근 공사장 인부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원주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응급실에서 치료 중 의료진이 잠시 자리를 비운 틈을 타 이날 오후 8시 30분께 병원 8층 옥상에 올라가 투신해 숨졌다.

A씨가 사망하자 경찰은 신원 확인을 위해 이날 밤 11시 23분께 A씨가 거주하는 대구시 서구 한 주택에 찾아갔고 거실에서 흉기에 10여 차례가량 찔려 사망한 A씨의 아내와 딸을 발견했다.

이들의 사망 추정 시각은 2일 새벽으로 모녀는 A씨가 첫 번째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 전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앞서 숨진 A씨의 승용차 안에서 “가족한테 미안하다. 2016년 3월 2일 우리 가족은 끝났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되며 A씨는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됐다.

당시 경찰은 용접공으로 일했던 A씨가 도박 게임에 빠져 사채를 쓰는 등의 이유로 가정불화가 있었던 것을 확인했으며, A씨 친인척은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도박에 빠져 월급을 가져다주지 않는 등 집을 거의 돌보지 않아 부부싸움이 잦았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사건 당일 A씨가 빌린 차가 발견된 곳은 카지노에서 가까운 펜션 부근으로 A씨의 소지품에서 카지노 입장권이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직전 3주간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으며 사건 발생 며칠 전 직장에서 200만~300만 원을 우선 지급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가족을 살해한 뒤 정선으로 이동해 자신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 한 것으로 보고 당사자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