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 골프] 웨지샷 거리 조절은 클럽 4개로

[스위트 골프] 신지애의 골프는 자신감 [16]

클럽별 거리 정해놓고 백스윙만큼 팔로 스루 일정한 스윙을 해야…
  • 등록 2010-07-28 오전 7:41:54

    수정 2010-07-28 오전 7:41:54

[조선일보 제공] "프로들은 100야드 이내에서 승부가 갈린다고 해요. 어프로치 상황에서 2타 만에 홀 아웃 하느냐, 3타를 치느냐에 따라 그날 스코어가 달라지죠."

에비앙 마스터스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에 복귀한 신지애(22·미래에셋) 프로의 이번 주 레슨 주제는 '착착 붙는 웨지샷'이다.

신 프로는 중학생 시절 100야드 이내 거리를 90야드, 80야드, 70야드 등 10야드 단위로 나눠서 공 20개를 홀 1m 이내에 붙일 때까지 하루에도 몇 시간씩 연습을 했다.

미 LPGA투어에서도 정상급인 그의 웨지샷은 이때 기초가 닦인 것이다. 신 프로는 에비앙 마스터스 18번 홀(파5)에서 웨지 샷으로 홀 2.5m에 붙여, 버디 퍼팅으로 우승했다.

홀까지 68야드를 남겨 놓고 54도 웨지를 꺼내 4분의 3 스윙으로 가볍게 쳤다고 한다. 신 프로는 "100야드 이내 어프로치 샷을 홀에 붙일 자신이 있으면 골프가 훨씬 쉬워진다"며 웨지샷 레슨을 시작했다.

①4개의 웨지로 공략하라

"저는 피칭웨지와 50도, 54도, 58도 등 4개의 웨지를 들고 다닙니다. 프로 선수들 가운데에도 웨지 3개에 긴 클럽을 하나 더 추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저는 4개의 웨지를 쓰기를 권합니다. 짧은 거리라도 스윙의 크기를 바꾸지 않고 일정한 샷을 하는 게 정확성을 높이는 방법이기 때문이죠. 주말골퍼의 실수는 대개 스윙 크기로 거리를 조절하려다 생깁니다."

②거리 공식을 만들자

"어프로치샷은 클럽별로 스윙 크기에 따라 정확한 거리를 아는 게 중요합니다. 저는 풀 스윙으로 50도 웨지는 90m, 54도는 80m, 58도는 65m를 정확하게 보낼 수 있도록 연습을 합니다. 4분의 3 스윙 때는 클럽별로 10m씩 거리가 줄도록 합니다.

아마추어 때는 시계 위에 서 있다고 상상하면서 스윙 크기를 조절하는 연습을 해 효과를 봤습니다. 머리는 12시, 발은 6시를 가리킨다고 생각하고, 4분의 3 스윙 때는 백스윙 크기를 10시까지 한다는 방식이죠."

③4분의 3 스윙으로 가볍게

"웨지는 클럽 길이가 짧아 다루기 쉽고, 로프트 각도 때문에 공을 쉽게 띄울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큰 스윙보다는 4분의 3 스윙으로 팔과 몸통을 함께 회전한다는 생각으로 가볍게 치면 좋습니다. 임팩트 때 스윙 스피드가 줄지 않도록, 팔로 스루의 크기를 백스윙 크기와 같게 하는 것도 잊지 마세요."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