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지난해 마지막 날에도 연습…새해 첫 단추 잘 끼우겠다”

  • 등록 2021-01-07 오전 12:02:00

    수정 2021-01-07 오전 12:02:00

임성재.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1년 첫 출격을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 그는 7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하와이주 카팔루아 리조트의 플랜테이션 코스(파73)에서 열리는 PGA 투어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670만달러)에 출전한다.

그는 최근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2021년 첫 대회로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를 선택했다”며 “PGA 투어 데뷔 후 처음 나오는 대회지만 잘 준비해 새해 첫 단추를 잘 끼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대회는 원래 전년도 PGA 투어 우승자만 나올 수 있는 ‘왕중왕전’ 격 대회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대회 수가 줄어들면서 올해만 특별히 지난 시즌 투어 챔피언십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30명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3월 혼다 클래식 정상에 오르고 투어 챔피언십에도 출전했던 임성재는 출전 자격을 두 가지 모두 충족시켰다. PGA 투어 3번째 시즌을 소화하고 있는 임성재가 이 대회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PGA 투어에서 우승한 적이 없어서 이 대회가 아닌 소니 오픈부터 새해 일정을 시작했다”며 “올해는 PGA 투어 우승자 자격으로 새해 가장 먼저 열리는 이 대회에 출전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우승자와 지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42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만큼 꼭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싶다”며 “지난해 연말 휴가를 반납하고 열심히 연습한 결과가 성적으로 나타날 수 있도록 한 타, 한 타 최선을 다해 치겠다”고 덧붙였다.

임성재는 이번 대회를 위해 지난해 마지막으로 출전했던 유러피언투어 2020시즌 최종전 DP월드 투어챔피언십이 끝난 뒤 연습에 매진했다. 지난해 12월 31일에도 임성재는 골프채를 놓지 않았다. 연습 환경을 고려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집을 구했다는 그는 3일 하와이로 이동하기 전까지 매일 연습장에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지난해 세계랭킹을 18위로 마무리했는데 올해 20위 이내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야 한다”며 “지난해 막판 흔들렸던 샷과 퍼트를 보완하는 방법이 연습밖에 없는 만큼 연말 휴가를 반납하고 연습에 매진했다”고 말했다.

5일부터 코스 답사 및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간 임성재는 처음 출전하는 대회인 만큼 코스 파악에 많은 공을 들이겠다고 했다. 그는 “올해 처음 나가는 대회인 만큼 코스 파악에 중점을 두고 연습 라운드를 소화했다”며 “PGA 투어 재개를 다시 기다린 한국 팬들에게 즐거운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회를 시작으로 2021년 일정에 돌입하는 임성재는 소니 오픈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 오픈까지 5주 연속 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그는 “1월과 2월 첫 번째 주에 열리는 5개 대회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2021년을 기분 좋게 시작하고 싶다”며 “지난해 11월 마스터스에서 준우승했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