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최종전 우승 유해란, 버디도 1위..KLPGA '버디퀸' 등극

2021시즌 29개 대회 91라운드 331개 버디로 1위
임희정 329개, 박현경 328개..평균버디 1위는 장하나
  • 등록 2021-11-16 오전 12:04:00

    수정 2021-11-16 오전 12:04:00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유해란(20)이 2021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최종전 우승으로 ‘버디퀸’의 영광도 함께 누렸다.

유해란이 지난 10월 부산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3라운드 12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뒤 캐디와 주먹을 맞대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골프in 박태성 기자)
유해란은 14일 강원도 춘천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코스(파72)에서 끝난 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에서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우승했다. 이 대회에서 사흘 동안 17개의 버디를 잡아낸 유해란은 올해 29개 대회, 91라운드에서 모두 331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이 부문 1위에 올랐다.

이 대회 전까지 314개의 버디를 기록해 4위였던 유해란은 1라운드에서 6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2라운드에서도 6개를 추가해 1위 임희정을 3타 차로 따라잡았다. 마지막 3라운드에서 5개의 버디를 더 잡아낸 유해란은 임희정을 2개 차로 따돌리고 ‘버디퀸’이 됐다.

이 대회 전까지 325개로 1위에 올라 있던 임희정(21)은 2라운드까지 버디 4개만 잡아낸 뒤 컷 탈락해 329로 2위에 만족, 버디퀸을 눈앞에서 놓쳤다. 박현경(21)은 328개의 버디를 잡아내 3위에 자리했다.

올 한해 300개 이상의 버디를 기록한 선수는 유해란, 임희정, 박현경을 포함해 김지영(324개), 장하나(318개), 이가영(307개)까지 모두 6명이었다.

버디 1위는 상금이나 다승, 평균타수 등의 기록과 비교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다. 그러나 시즌 내내 뛰어난 경기력을 확인할 수 있는 수치다.

2019년 상금왕과 2018년 상금 4위에 오른 최혜진(22)은 버디 순위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2019년엔 335개의 버디를 잡아 2위, 2018년엔 3위(300개)에 올랐다. 이정은(25)은 2017년에만 무려 357개의 버디를 기록, 이 부문 역대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김민선으로 2016년 31개 대회, 95라운드에서 총 359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유해란은 올 시즌 초반 5개 대회를 진행하는 동안 톱10에 이름을 올리지 못할 정도로 부진했다.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9위를 시작으로 6월 롯데오픈 준우승, 9월에는 엘크루 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우승으로 상승세의 탄력을 받았다. 우승 이후 시즌 최종전까지 7개 대회에선 1승 포함 5차례 톱10에 들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최다 버디의 원동력은 정교한 아이언샷이다. 유해란은 올해 그린적중률 78.8767%를 유지, 이 부문 4위에 올랐다. 그린에 많이 올려 그만큼 버디 기회가 많았다.

지난 9월 시즌 첫 승을 올린 뒤 유해란은 “체격이 커서 장타자일 거라는 얘기를 많이 듣고 있지만 장타를 친 적이 없다”며 “제 장점은 많은 스핀양으로 공을 잘 띄우고 잘 세우는 아이언샷”이라고 말했다.

정교한 아이언 샷 덕분인지 유해란이 앞서 기록한 3번의 우승은 모두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는 섬(제주도 2회, 대부도 1회)에서 이뤄냈다.

유해란은 “매 대회, 매 홀 그리고 모든 샷에 집중하려고 했고 그 덕분에 가장 많은 버디를 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새로운 기록을 달성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버디퀸의 소감을 밝혔다.

평균 버디에선 장하나가 18홀당 3.9259개로 1위에 올랐다. 올해 25개 대회, 81라운드에서 318개의 버디를 잡아내 라운드당 가장 많은 버디를 기록했다. 이다연 2위(3.750개), 박민지 3위(3.720개) 순이다. 장하나는 버디율에서도 21.8107%로 1위에 올랐다.

◇KLPGA 투어 2021시즌 버디 순위

순위 선수 버디수 라운드수 참가대회수

1 유해란 331 91 29

2 임희정 329 89 28

3 박현경 328 91 28

4 김지영 324 90 28

5 장하나 318 81 25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