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영남 "윤여정 오스카 수상에 '최고의 복수' 발언? 미국식 조크"

  • 등록 2022-01-17 오전 6:38:11

    수정 2022-01-17 오전 6:38:11

‘신과 한판’(사진=MB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조영남이 전처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 당시 ‘최고의 복수’라는 발언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신과 한판’에서는 조영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조영남이 전처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오스카를 수상했을 때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바람피운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라는 축하를 한 것을 언급했다.

조영남은 “큰 후폭풍이 밀려올 거라는 생각을 못 했느냐”고 묻자 “전혀 못했다”라며 “얼마나 근사하냐. 미국식 조크다. 재밌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구라는 “어떻게 보면 국가적인 업적이고 경사이고 문화계 큰 자랑이다”라고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의 의미를 다시 한번 짚었고 조영남은 “초를 치려고 얘기했겠느냐. 그냥 축하한다고 하면 나 답지가 않다. 기자가 왜 나한테 전화했는지 내가 알 거 아니냐”라며 “바람피운 것에 대한 최고의 복수를 당한 것 같았다”라며 해당 발언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조영남은 “나는 바람 피워서 쫓겨나서 화가로 성공했고 그분은 애써서 스타가 된 것 아니냐. 둘이 헤어져서 잘 된 케이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