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근거없는 중상”, 아베의 생전 망언들

생전 망언 일삼은 '우익' 아베 신조 전 총리 총격 사망
정부·정가는 애도 표시
일반 시민들 사이에선 추모 분위기 읽기 힘들어
  • 등록 2022-07-09 오전 12:03:00

    수정 2022-07-09 오전 12:03:0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8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동기가 밝혀지지 않은 총격으로 사망했다. 집권 자민당 최대 파벌 수장으로 국내에도 이름을 알린 정치인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이 알려졌으나 그의 생전 행보 탓에 추모 분위기를 읽기는 힘들다.
사진=AP
아베 전 총리는 집권 자민당 소속으로 장기간 재임하면서 일본 사회 우경화에 지대한 공을 세운 인물로 평가된다. 특히 ‘혐한’을 조장하는 망언과 역사 왜곡 발언들로 국내에서도 악명이 높았다. 이웃 나라 거물 정치인의 죽음에 국내 여론이 싸늘한 반응을 보이는 것도 이같은 생전 언사들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아베 전 총리는 임기 내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과 일본군의 직간접 관여를 처음으로 인정한 일본 정부 ‘고노 담화’에 반하는 발언을 수차례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2014년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의회에서 “근거없는 중상”이라고 주장하는가 하면, 일본군 개입이 역사적으로도 인정되는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인신매매”로 표현해 일종의 민간 범죄로 규정하려는 시도를 하기도 했다.

2016년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사죄 편지를 보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털끝만큼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답해 사죄 거부도 분명히 했다.

아베 전 총리는 더 나아가 일본제국의 침략 전쟁에 대해서도 “침략이란 정의는 학계에서 정해진 바 없다”는 인식을 드러내 일본 재무장, 군국주의화를 위한 열망도 수시로 드러냈다. 이같은 인식은 일본 우익들로부터 지지를 얻어 임기 내 그의 정치적 인기를 뒷받침하기도 했다.

실제로 아베는 재무장을 위한 평화 헌법 개정을 시도하면서 “우익 군국주의자로 불러도 좋다”고 대놓고 말한 적도 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일본 주간지를 통해 아베가 “한국은 어리석은 국가”라고 말했다는 보도 또한 유명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