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착한 드라마의 새로운 패러다임

'우영우', 악역·고구마·선정성 없는 착한 드라마
사회적으로 의미있는 사건 다루고 자폐인의 시각으로 전개
"인간에 대한 희망 보여줘"
  • 등록 2022-08-17 오전 5:00:00

    수정 2022-08-17 오전 5:00:00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공식 포스터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마라맛, MSG 드라마가 인기를 끌던 시대는 지났다. 따뜻하고 사람냄새 나는 에피소드로 감동과 유익한 정보를 선사하며 신드롬급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종영을 앞뒀다. 오는 18일 16회로 마무리되는 ‘우영우’는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면서도 이유 없는 악역, 억지 전개로 들어찬 자극적인 막장 드라마가 아닌 착한 드라마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는 좋은 선례를 남겼다.

악역·고구마 없는 드라마

‘우영우’가 방송 초반 호평을 받은 이유는 극에 등장하는 캐릭터들 덕분이다.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사회로 나아가는 모습이 그려지는 과정에서 그를 위기에 빠뜨리고 고생시키는 ‘빌런’이 없었다. 시청자들은 마음 졸이지 않고 편안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드라마를 시청할 수 있었다.

자폐 스펙트럼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는 권민우(주종혁 분) 변호사나 상대편 검사, 장승준(최대훈 분) 변호사 등 등장인물들이 상처가 되는 말과 행동을 하더라도 정명석(강기영 분), 최수연(하윤경 분) 등 주변인들이 이를 바로잡아주며 사이다를 선사하고 시청자들에게 자폐 스펙트럼을 어떻게 대해야하는지 올바른 모습을 제시했다.

천재성을 가진 주인공 우영우가 로펌 한바다에서 자신의 역량을 제대로 펼치며 활약한다는 점도 드라마의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보통 변호사’라 불리는 비장애 변호사들보다 실력면에서 뛰어난 우영우가 사건의 중심에서 재판을 승소로 이끄는 모습들은 히어로물을 연상하게 했다.

시청자 반지영(37·회사원) 씨는 “다른 드라마들은 주인공이 위기에 처하는 모습을 그리기 위해 악역들이 활약하고, 또 억지 전개가 이어지기도 한다. 그런 드라마들은 답답함과 스트레스를 주기도 하는데 ‘우영우’는 따뜻한 인물들이 많이 나오면서 아름답다는 느낌을 받게 했다”며 “우영우가 사건을 척척 해결해나가면서 성장하는 모습은 힐링도 된다”고 드라마의 매력을 밝혔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스틸컷
◇디테일 갖춘 민사사건·자폐인 시점 ‘몰입감↑’


‘우영우’는 법정 드라마이지만 형사사건보다는 민사사건을 주로 다뤘다. 사건보다는 사람이 중심이 됐고 각각의 사연들이 세밀하게 묘사되면서 시청자들이 공감대를 갖고 깊이 빠져들게 만들었다. 사건 중에도 “어린이는 놀아야한다”고 외치며 아이들의 인권을 생각해보게 하는 방구뽕(구교환 분) 사건, 문화재적 가치의 중요성을 보여준 팽나무 사건, 구조적인 해결이 필요한 사찰 문화재관람료 갈등 등 사회적으로 의미가 있는 사건을 다루며 생각할 거리를 던지고 새로운 메시지를 전달했다.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주인공이 출연하지만, 시각을 새롭게 했다는 점도 드라마의 인기 요인이다. 앞서 자폐 스펙트럼을 다룬 작품들은 자폐인의 가족이나 주변인들이 어떻게 자폐인을 성장시키는지, 외부의 시선에서 자폐인을 바라보는 시각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우영우의 시각에서 시작된 드라마라는 점에서 차별점을 갖는다. 자폐인의 행동이나 말투보다 자폐인이 사회에 나와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느끼는 감정이나, 생각들에 더 집중했다. 이런 새로운 시각이 오히려 자폐인을 이해하고 공감하게 했다는 평가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우영우’의 인기 요인을 “반전 효과”라고 짚었다. 정 평론가는 “최근 드라마 시장을 OTT가 주도하면서 내용이 자극적으로 흘러가는 분위기가 생겼는데 ‘우영우’는 휴머니즘을 담으며 차별성을 줬다”며 “자극적인 드라마들이 많다보니 ‘우영우’ 같이 착한 작품이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드라마가 전반적으로 따뜻한 이야기, 선한 힘이 이긴다는 메시지를 주고 있다”며 “기존 법정물에서는 법이 해결하지 못한 것을 사적으로 처단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우영우’는 법 테두리 안에서 희망을 가질 수 있게 하면서 인간에 대한 희망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