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챔피언스투어 도전 최호성 "뼈가 부서지더라도 끝까지 해보겠다"

PGA 챔피언스 투어 Q스쿨 최종전 진출
5일부터 72홀 경기 후 최종 5명 시드 받아
"1차 예선 쉽지 않았으나 좋은 성적 기뻐"
애리조나 이동 후 곧바로 코스 적응 나서
"최종전 쉽지 않겠으나 최선 다할 것"
  • 등록 2023-12-05 오전 12:10:00

    수정 2023-12-05 오전 12:10:00

최호성이 3일 미국 애리조나주 TPC스코츠데일에서 연습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현지매니저 Danny Oh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힘들지만, 뼈가 부서지더라도 끝까지 해보겠다.”

‘불굴의 사나이’ 최호성(50)이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출전권 획득의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최호성은 지난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 안신토의 소보바 스프링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 투어 퀄리파잉 스쿨(이하 Q스쿨) 1차 예선에서 나흘 합계 5언더파 283타를 쳐 4위로 최종전 진출에 성공했다.

1차 관문을 통과한 최호성은 곧바로 최종전이 열리는 애리조나주 TPC스코츠데일로 이동해 마지막 승부를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만 50세 이상 선수만 출전하는 챔피언스 투어에는 PGA나 유럽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왕년의 스타들이 많다. 베른하르트 랑거(독일)나 스티브 스트리커, 짐 퓨릭(이상 미국), 어니 엘스(남아공),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 등 쟁쟁한 선수들이 활동하고 있다. 한국 선수로는 최경주에 이어 작년부터 양용은이 합류해 챔피언스 투어를 누비고 있다.

연간 30개 안팎의 대회가 열리고 상금도 두둑한 챔피언스 투어에 진출하면 괜찮은 노후 준비가 가능하다.

2023시즌 상금왕 스트리커는 398만6063달러(약 52억원)에 이르는 상금을 벌었다. 100만달러 이상의 상금을 획득한 선수도 19명이나 된다. 양용은은 123만9246달러를 벌어 상금랭킹 14위로 시즌을 마쳤다.

2004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로 데뷔해 아시아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활동해 온 최호성에겐 ‘챔피언스 투어’가 꿈의 무대인 셈이다.

최호성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안양CC에서 직장 생활을 하던 중 골프를 배워 프로가 된 늦깎이 골퍼다. 2001년 프로가 된 그는 끊임없는 노력으로 성공을 맛봤다. 프로가 된 지 7년 만인 2008년 하나투어 챔피언십에서 프로 첫 승을 달성했고 그 뒤 2011년 레이크힐스 오픈에서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아시아와 일본으로 무대를 넓혀 활동해온 최호성은 2013년 인도네시아 PGA 챔피언십과 2018년 카시오월드 오픈, 2019년 헤이와 PGA 챔피언십까지 3승을 더 거두며 프로 통산 5승을 달성했다.

몇 년 전부터는 나이가 들면서 거리가 줄어드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스스로 고안한 이른바 ‘낚시꾼 스윙’을 하기 시작했다. 낚시꾼 스윙은 스윙할 때 몸을 비틀고 꼬면서 클럽을 하늘 높이 들어 올리는 동작이 낚시꾼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최호성은 4일 현지 매니저를 통해 이데일리에 “1차 예선이라고 해도 (Q스쿨은) 쉽지 않았다”라며 “특히 경기가 펼쳐진 골프장 그린의 잔디가 포에나 종으로 변칙적인 부분이 많아 애를 먹었는데 그래도 무사히 예선을 통과해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4위라는 좋은 성적으로 예선을 통과했으나 최종전에선 상위 5명만 챔피언스 투어 출전권을 받는 만큼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최호성은 “최종전은 예선 때 참가한 선수보다 실력이 좋은 선수가 더 많이 나오니 그만큼 더 어렵고 쉽지 않겠으나 잘 극복해 내겠다”라며 “PGA 투어가 골프선수들에게 꿈의 무대지만, 챔피언스 투어 역시 아무나 나올 수 없는 무대다. 이번에도 최종전을 통해 단 5명에게만 출전권을 주니 거의 ‘낙타가 바늘구멍을 통과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좁은 관문이 남았지만, 잘 준비해서 꼭 통과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엿보였다.

최종전에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절친’으로 알려진 노타 비게이(미국), PGA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그렉 찰머스(호주), PGA 투어 2승과 유럽 등에서 4승을 거둔 다니엘 초프라(스웨덴)와 미국 메이저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로 골프에 남다른 재능을 보여온 존 스몰츠(미국) 등이 출전한다.

최종전 준비를 위해 예선을 끝내고 곧장 애리조나주로 이동한 최호성은 연일 강행군이다. 예선 준비를 시작으로 11일째 코스에 나와 훈련하고 있다.

코스 적응 중인 최호성은 이번에도 그린에서의 경기가 순위 싸움의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호성은 “1차 예선 때도 그린에서 애를 먹었는데 최종전 경기가 치러지는 TPC 스코츠데일 코스의 그린은 마치 당구대에 물을 뿌려놓은 것처럼 굉장히 빠른 것 같으면서도 끈적하고 무겁게 느껴져서 짧은 거리에서도 힘 조절을 잘하지 못하면 변화가 심해 성공률이 떨어진다”라며 “결국은 그린에 빨리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고, 퍼트 싸움에서 순위 변화가 있을 것 같다”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오늘로 11일 연속으로 코스에 나와 훈련하고 있을 정도로 강행군을 하고 있지만, 만날 오는 기회가 아닌 만큼 뼈가 부서지더라도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힘줘 말했다.

5일부터 나흘 동안 열리는 챔피언스 투어 퀄리파잉스쿨 최종전은 총 78명이 출전해 상위 5명이 출전권을 받는다. 15.6대1이라는 좁은 문을 통과해야 한다.

최호성이 PGA 챔피언스 투어 1차 예선에서 트레이드마크가 된 ‘낚시꾼 스윙’을 하고 있다. (사진=현지매니저 Danny Oh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