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투어 우승 차지한 김효주는 11년째 ‘요넥스’만 써요[챔피언스클럽]

12일 끝난 국내에서 열린 LET 대회서 시즌 첫 우승
2012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JLPGA 투어 정상
요넥스 일본 본사에서 2014년부터 직접 계약 진행
한국 투어 팀 따로 없지만 김효주는 예외
김효주 “내 힘에 비해 비거리 많이 나가게 설계”
  • 등록 2024-05-18 오전 8:00:00

    수정 2024-05-18 오전 8:00:00

김효주의 드라이버 티샷(사진=LET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 여자골프 간판스타인 김효주(29)는 지난 12일 국내에서 열린 레이디스유러피언투어(LET) 아람코 팀 시리즈-코리아에서 우승하며 5개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최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주춤했던 김효주지만 LET 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효주는 지난해 LPGA 투어에서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 우승을 차지하며 통산 6승째를 거뒀다. 뿐만 아니라 20개 대회에서 우승 한 번을 포함해 톱10 9번을 차지하며 평균 타수 2위(69.63타)에 올랐다.

김효주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슈퍼스타였다. 2012년 여고생 신분으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산토리 레이디스오픈 정상에 올랐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 우승했다. 그해 프로로 전향한 뒤에는 2014년 KLPGA 투어에서 무려 5승을 휩쓸었고, LPGA 투어 비회원 신분으로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김효주가 쌓아올린 우승은 현재 주 무대로 활동하는 LPGA 투어 6승, KLPGA 투어 14승, JLPGA 투어 1승, 대만투어 1승, 이번 LET 1승까지 23승이다.

김효주는 국내 현역 선수 중 유일하게 일본 클럽인 요넥스 클럽을 사용한다. 2012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산토리 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하는 걸 요넥스 일본 본사 측이 눈여겨 봤고, 2014년부터 김효주와 계약을 맺었다. 김효주가 올해로 요넥스 클럽을 사용한지 10주년이 됐다.

요넥스는 일본 기업이기 때문에 JL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은 후원하지만, 한국 투어 지원 팀은 따로 없다. 그런 가운데 김효주와는 계속해 계약을 갱신하고 있다. 기성품도 김효주 특성에 맞게 피팅을 새롭게 해주는 등 김효주가 원하는 대로 ‘맞춤형 클럽’을 제작하는 게 장점이다.

김효주는 “처음 요넥스와 계약할 당시 국내에서는 생소한 클럽 브랜드였지만 테스트 결과가 워낙 만족스러웠다”고 신뢰를 보내며 “정말 편하고 내 힘에 비해 비거리가 많이 나가게끔 설계됐다. 관용성도 만족스럽다”고 설명했다. 테니스, 배드민턴 등 토털 스포츠 용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더 유명했던 요넥스는 김효주와 손을 잡으며 국내 골프 시장에도 존재감을 알렸다.

김효주는 현재 뉴 EZONE GT 드라이버와 페어웨이 우드, EZONE XPG 하이브리드, EZONE CB701·EZONE CB501 아이언을 사용하고 있다.
김효주(사진=LET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 엄마야?
  • 토마토탕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