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김준한 “발키스신, ‘역시 신원호PD’라 느껴”(인터뷰②)

  • 등록 2018-01-25 오전 6:30:00

    수정 2018-01-25 오전 6:30:00

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김준한은 18일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 이하 ‘감빵생활’)에서 해롱이 유한양(이규형 분)의 동성 연인 송지원 역을 맡았다. 지금껏 영화가 아닌 드라마에서 이처럼 밀도있게 그려진 동성 커플은 드물었다. 덕분에 동성이란 설정에도 유한양-송지원 커플의 이야기는 한 편의 애틋한 멜로드라마로 완성됐다.

배우의 힘이 컸다. 김준한은 동성애자란 설정을 떠나 진심을 담고자 노력했다. 김준한은 “나중에는 역할에 몰입해 대사 한 마디에 울컥해졌다”고 말했다. 간절함은 통했다. 드라마 전체에서 송지원의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김준한이란 배우의 존재감은 뚜렷했다. 그는 “다행히 시청자 분들이 좋게 봐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송지원은 유한양이 출소하는 날 그의 부탁대로 교도소가 아닌 부대찌개집 앞에서 기다린다. 영원한 미래를 약속하는 반지를 들고. 마지막까지 유한양을 믿어주는 송지원을 두고 일부 시청자는 ‘벤츠남친’이란 별명을 붙여줬다. 명차처럼 ‘좋은 남자친구’란 뜻이다. 실제 연애에서도 그런지 물었다.

△아주 오래 전 연애가 마지막이다. 그땐 어렸고, 많이 부족했다. 송지원은 어떤 면에선 짠하지만,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주는 멋있는 친구 같다.

사진=‘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극중 이규형과 ‘발키스’ 장면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 촬영할 당시 어땠나.

△다들 기다리던 신이라 현장에서 난리가 났다. 유한양-송지원 커플에게 중요한 장면이기 때문에 긴장도 많이 됐다. 호프집 장면 전체는 3~4시간 정도 촬영했는데 키스신부터 촬영했다. 원래 대본에는 커튼 실루엣으로 묘사됐다. 일단 다양한 앵글로 촬영했는데 다들 엄청 몰입해서 지켜보더라. 첫 테이크가 끝나고 ‘컷~’ 소리가 들리는데 심장이 쿵쾅거렸다. 그만큼 몰입했던 것 같다. 방송을 보고 뿌듯하고 감사했다. 정말 예쁘게 연출됐더라. 신원호 PD님이 최고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예쁜 커플이었는데 결말은 비극적이다.

△유한양-송지원 커플의 결말을 알고 깜짝 놀랐다. 하지만 현실적인 결말이라고 생각했다. 약물을 끊는 일이 정말 힘들다고 하더라. 한편으론 행복이 존재한다는 판타지의 반작용이 불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에 대해 우리는 환상을 가지고 있지 않나. 행복한 결말도 좋지만, 세상의 어두운 면을 미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단 생각이 들었다.

반지를 들고 유한양을 기다리던 송지원은 이른 새벽 사이렌 소리를 듣는다. 곧이어 다가오는 경찰차를 흔들리는 눈빛으로 바라본다. 예민함과 다정함이 공존하는 얼굴을 지닌 김준한의 미덕이 살아 있는 신이다. 그때 김준한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사진=‘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캡처
△송지원은 유한양을 믿기 쉽지 않다. 계속 믿으려고 했는데, 계속 믿음을 져버렸다. 항상 아슬아슬하다. 하지만 좋아하니까 믿으려고 한다. 송지원은 (사이렌을 울리는 경찰차를 보며)시골 새벽에 어울리지 않는 풍경이라 생각했을 것이다. 의심이 피어오르는 걸 거부할 수 없지만, 의심하지 않으려 노력했던 것 같다.

―표현은 덜하지만 송지원이 유한양을 더 사랑한다는 해석도 있다.

△좋아하는 방법이 달랐던 거 아닐까. 누구의 사랑이 더 크다고 재단할 수 없다. 각자의 방식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자신과 다르지만 유한양 방식의 사랑이 있었다는 걸 송지원도 알았기 때문에 유한양을 사랑한다고 생각한다. 그 마음이 가짜라 생각했다면 송지원은 그렇게까지 못했을 것이다. (인터뷰③으로 이어)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