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홈쇼핑 ‘완판’ 능력자 김새롬, 중고거래도 ‘완판’ 성공할까

김새롬, '유랑마켓'서 중고거래 도전
  • 등록 2020-06-06 오전 12:10:00

    수정 2020-06-06 오전 12:10:0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방송인에서 홈쇼핑계 미다스로 거듭난 김새롬이 중고거래에 도전한다.

방송인 김새롬, ‘유랑마켓’ 출연 (사진=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
오는 7일 방송되는 JTBC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이하 ‘유랑마켓’)에는 김새롬이 출연해 많은 여성들을 사로잡을 패션·뷰티 아이템을 중고 거래한다.

슈퍼모델 출신으로 현재 뷰티 브랜드까지 출시한 김새롬은 그동안 쌓아온 탄탄한 내공을 발휘해 피부 관리 기기부터 가방, 선글라스 등 여심을 저격하는 물건들을 3MC 서장훈, 장윤정, 유세윤에게 소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새롬은 “지금은 F/W 시즌(가을·겨울 시즌)을 준비할 때”라며 한 발 앞 선 계절감의 물건을 ‘유랑마켓’에 내놓았다. 김새롬이 선보인 물건들을 살펴본 서장훈이 “지금 여름이 오고 있는데 계절에 안 맞지 않냐”고 지적하자 김새롬은 “원래 지금이 바로 가을, 겨울을 준비하는 시기”라며, “패션 잡지라도 한 권 보고 오라”고 일침을 가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김새롬은 패션·뷰티 아이템 뿐 아니라 자신만의 노하우도 한껏 공개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한 때 방송가에서 (몸에서 나는) 향기가 좋기로 유명해 ‘냄새롬’으로 불렸다”며 자신의 특별한 향과 독특한 피부 보습 팁을 소개해 MC들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홈쇼핑에 떴다하면 ‘완판’을 기록하는 김새롬의 기운을 받아 이날 중고거래에서도 프로그램 최초 전 품목 완판이 탄생할 수 있을지, 오는 7일 오후 7시40분에 방송되는 JTBC ‘유랑마켓’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유랑마켓’은 한평생 물건으로 태어나 집의 한구석을 차지하고 ‘쓰임’없이 잠들어있는 물건들, 언젠가 쓸 거 같아서 버리자니 아까워서 팔자니 귀찮아서 집에 잠든 물건들을 대신 팔아주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스타들이 출연해 직접 자신의 물건을 동네 주민과 직거래하며 이웃과의 훈훈한 나눔과 소통을 통해 잠든 물건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프로그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