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우수상 트로피는 권나라·고민시에게 [KBS 연기대상]

  • 등록 2022-01-01 오전 12:33:51

    수정 2022-01-01 오전 12:33:51

권나라
고민시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권나라와 고민시가 ‘KBS 연기대상’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2021 KBS 연기대상’이 31일 열렸다. 진행은 김소현, 이도현, 성시경이 맡았다.

이날 ‘암행어사’ 권나라와 ‘오월의 청춘’ 고민시는 우수상 미니 시리즈 여자 부문 상을 공동 수상했다.

권나라는 “‘암행어사’에서 홍다인 역을 맡을 기회를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 같이 촬영한 이이경, 김명수씨에게도 감사하다. 덕분에 즐겁고 행복했다”고 했다.

덧붙여 “우연히 연기를 접한 뒤 작품을 하는 멋진 선배들을 보며 좋은 배우이자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꿈을 키워왔다. 앞으로도 그 마음 잃지 않고 조금씩 제 꿈에 다가가는 사람 되겠다”고 했다.

고민시는 “1980년 5월이란 시간 속에서 살아 숨 쉬는 동안 (극중 역할인) 명희가 기쁘고 행복했던 순간보다 가슴 아프고 슬펐던 순간이 더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신기하게도 유독 슬픈 장면을 촬영하는 날엔 하늘에서 비가 많이 내렸던 게 기억난다. 마치 하늘이 그날의 아픔을 온 세상 사람들에게 잘 전달해달라고 얘기해주는 것 같아 더 열심히 진심을 담으려 했다”고 돌아봤다.

끝으로 고민시는 “좋은 작품 만들어주신 제작진 분들께 감사하다”며 “1980년 5월을 빛내주신 분들께 이 상을 바치겠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