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16강 성과 태극전사 "아쉬웠지만, 자랑스러워"

황희찬 "마지막 아쉬웠지만, 대한민국 선수로 자랑스러워"
'캡틴' 손흥민 "선수들 노력, 헌신 의심의 여지 없어"
조규성 "큰 벽있을 거로 생각..한번 더 붙어보고 싶어"
  • 등록 2022-12-07 오전 12:10:00

    수정 2022-12-07 오전 12:10:00

‘캡틴’ 손흥민(뒷줄 맨 오른쪽)을 포함한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에 앞서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대한민국 선수로서 뛸 수 있어서 기쁘고 자랑스럽다.”

2022 카타르월드컵의 대장정을 마무리한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16강 탈락의 아쉬움과 함께 한 단계 성장을 자랑스러워하며 다음을 기약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16강 경기에서 1-4로 패해 8강 진출이 무산됐다. 이로써 한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대장정은 모두 마무리됐다.

경기를 끝낸 선수들은 아쉬움의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를 내고 강호 포르투갈, 우루과이와 싸워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이는 등 이전 월드컵보다 훨씬 발전한 모습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황희찬(울버햄프턴)은 “4년간 정말 기쁜 일도, 힘든 일도 많았다. 어려운 순간 팀이 함께 잘 이겨냈다고 생각한다”면서 “최종예선에서 잘해서 월드컵 무대에 진출했고 세계적인 팀들과 경쟁할 수 있었다. 마지막에 크게 패했지만, 많이 응원해준 대한민국 국민이 자랑스럽다. 축구를 통해 기쁨을 드리고 더 큰 자부심을 갖고 경기할 수 있었던 대회였다”고 카타르월드컵을 돌아봤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셨는데 죄송스럽다”고 먼저 16강에서 탈락한 아쉬움과 함께 미안한 마음을 밝힌 뒤 “그래도 선수들 모두 여기까지 오는데 자랑스럽게 싸워줬다. 헌신하고, 노력한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이강인과 백승호, 조규성 등 후배들을 향해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자신의 이름을 걸고 실력을 펼칠 수 있어 자랑스럽고, 이게 끝이 아니고 앞으로 더 잘하는 선수가 되면 좋겠다”고 격려하면서 “경기에 뛰는 선수들이나 안 뛴 선수들 모두 고생해줘 감명받았는데 이 자리를 빌려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마지막까지 함께 한 동료들을 챙겼다.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월드컵 스타’로 떠오른 조규성(전북현대)은 아쉬운 마음과 함께 자신감 상승을 성과로 꼽았다.

조규성은 “유럽이나 남미 선수들과 부딪쳐 보니 (해외에) 가서 더 성장하고 싶고 한 번 더 맞붙어보고 싶은 마음이 커진다”면서 “(월드컵 전에는) 큰 벽이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았다. 어디를 가더라도 내가 더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힘줘 말했다.

벤투호의 막내로 월드컵을 뛴 이강인(레알 마요르카)은 다음을 위한 다짐과 기대를 엿보였다.

이강인은 “내가 몇 번을 더 나가게 될지는 모르겠으나 월드컵보다는 날마다 발전하는 선수,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월드컵을 통해 보니) 내 모든 점이 부족했다. 모든 부분을 다 향상해야 한다. 선수로서 발전했음을 느끼고 앞으로도 더 발전해 언젠가는 좋은 결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첫 월드컵을 뒤돌아봤다.

월드컵 사상 세 번째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를 남긴 벤투호는 7일 오후 귀국해 해산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