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휘 "평범함 속 비현실적인 이야기에 끌려" [인터뷰]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
불량남친 준호 역… "솔직히 공감은…"
  • 등록 2023-02-11 오전 6:00:00

    수정 2023-02-11 오전 6:00:00

배우 이동휘(사진=안성진 작가)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평범한 상황 속에 비현실 한 스푼이 들어가는 이야기에 주로 끌리는 편이죠.”

지난 8일 개봉한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감독 형슬우)로 스크린에 복귀한 배우 이동휘가 작품 선택 기준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동휘는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평소 사람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은 편”이라며 “너무 현실적이지도, 비현실적이지도 않은 이야기를 재밌어하는데 딱 이 영화가 그랬다”고 말문을 열었다.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는 권태를 앓던 연인이 이별 후에 마주하는 여러 감정을 그려낸 영화다. 이동휘는 몇 년째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며 여자친구 아영(정은채)에게 얹혀사는 불량남친 준호 역을 맡아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맛깔나게 소화했다.

이동휘는 “이 영화의 원제는 ‘왼쪽을 보는 남자, 오른쪽을 보는 여자’였다”며 “하루 종일 담이 걸려 왼쪽만 보게 된 남자가 오랜만에 헤어진 연인을 만나 물건을 돌려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었는데 무척 흥미롭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진지하게 얘기해야 하는데 담이 걸려 고개가 안 돌아가는 남자를 연기로 표현해 보면 무척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창 촬영할 때 누군가 ‘동휘씨, 뭐 찍어요?’라고 물으면 ‘하루 종일 담 걸려서 왼쪽만 보는 사람을 연기하고 있다고 답하곤 했다”고 말하며 껄껄 웃었다.

배우 이동휘(사진=안성진 작가)
이동휘는 자신이 연기한 불량남친 준호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동휘는 “나는 준호 같은 타입의 사람이 전혀 아니다. 집에 가만히 있지도 못하고, 잔소리를 들으면 듣기 싫어 나가서 뭐라도 하는 사람”이라며 “이런 남자친구와 수년째 함께 지내는 아영이는 소위 말하는 ‘보살’이 아닐까 싶더라. 준호라는 사람은 이 세상에 없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휘는 또 영화를 본 지인과 관객들이 자신의 모습을 영화에 비춰 공감하는 모습이 꽤나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이동휘는 “주변 동료들이나 시사회 때 오셨던 분들의 후기를 종합해 보면 각자 특정 장면에서 ‘내 얘기 같다’고 느끼는 부분이 있더라”면서 “어떤 분께선 특정 장면을 보고 울었다고 하는데, 도대체 어떤 생각을 하고 영화를 봤는지 솔직히 모르겠더라(웃음). 그래도 누군가가 공감하며 작품을 봤다는 것은 배우로서 감사하고 흥미로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동휘는 “준호를 연기하면서 이해가 안 되는 부분도 많았지만, 어떤 장면에선 내 모습이 투영되기도 했다”며 “그래서 더 이 이야기에 끌렸던 것 같다. 내가 끌렸던 현실적이면서도 비현실적인 이야기가 많은 분께 공감과 재미를 선사했으면 한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