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연정 "홈쇼핑 한번 방송에 15억 매출…美서 60억 날렸다"

  • 등록 2024-04-12 오전 6:30:34

    수정 2024-04-12 오전 6:30:34

‘같이 삽시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소머리국밥으로 요식업 큰손에 오른 배연정이 인생의 굴곡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배연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배연정은 멤버들을 위해 오삼불고기를 했다. 배연정은 “이 오삼불고기로 몇십억을 벌었다”며 “4~50분 방송을 하면 13억, 15억씩 팔았다”고 털어놨다.

배연정은 “그때는 홈쇼핑이 6개였다. 6대 홈쇼핑의 신화를 이뤘다”며 “직접 만들고 출연하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특히 배연정은 주문 타이밍까지 직접 감지했다고. 배연정은 “콜(주문)이 뛸 때는 말을 하면 안된다. 그때 쇼호스트 손을 누른다. 말을 하지 말라고”라며 “말을 하면 말을 듣다가 주문하는 타이밍을 놓칠 수도 있다. 그래서 쇼호스트에게 신호를 줬다”고 말해 감탄을 안겼다.

배연정은 “장사는 40분 방송을 해도 판가름 나는 건 10분이다”라며 “못 잡으면 안된다. 80%는 판매를 해야한다”고 털어놨다.

이후 배연정은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췌장암으로 16시간 대수술을 받은 것. 배연정은 당시 남편의 극진한 간호로 살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배연정은 이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괴산 땅을 남편 명의로 넘겨줬다고. 배연정은 “(남편이)또 까부는 거다. 못 참는다고 그 땅을 팔았다”며 “그 땅을 판 현금도 날렸다”고 한숨을 쉬었다.

배연정은 “미국 가서 다 까먹었다. LA에서 건물을 지었는데 사기를 당했다”며 “착공하기 전에 일꾼이 나와야하는데 아무도 안 나오고 담당자도 전화를 안 받더라. 미국 딸에게 도움을 청해 하나하나 다 하면서 6개월 끝에 겨우 가게를 오픈했다”고 털어놨다.

배연정은 라디오 진행과 광고를 병행하며 가게 운영까지 했고 결국 일일 매출 2만 달러(당시 한화 2000만원)까지 달성했다고. 배연정은 “그때 8개월 미친듯이 장사가 잘 됐는데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터졌다고 하더라. 그게 미국의 IMF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배연정은 “그때 옆 가게에서는 세일을 했다. 한국에서도 국밥이 8천원이었는데 거긴 3달러였다. 그때 한국에선 광우병이 돌았다”며 “한국 가게 매출이 2천만원이었는데 80만원으로 떨어지고 양쪽으로 난리가 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배연정은 “그때 영주권을 준다고 해서 60억을 가지고 미국에 갔는데 다 날려먹었다”며 “참 비싼 과외 공부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박결, 손 무슨 일?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한라장사의 포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