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골퍼' 리디아 고, 데뷔전이 중요한 이유.."강한 인상 남겨야"

  • 등록 2013-11-21 오전 6:01:00

    수정 2013-11-21 오전 6:01:00

리디아 고(AP/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김인오 기자] ‘천재골퍼’ 리디아 고(16·고보경)가 아마추어 딱지를 떼고 프로 선수로 데뷔전을 치른다.

리디아 고는 21일 밤(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타이틀홀더스 대회에 출전한다. 총상금 200만 달러(약 21억 1200만원)에 우승 상금만 70만 달러(약 7억 4000만원)가 걸려 있는 특급 대회다.

최근 LPGA는 ‘프로로 전향하겠다’는 리디아 고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18세 이상이 투어 회원 자격을 얻을 수 있다’는 규정이 있지만 캐나다 여자오픈 2연패 등의 공을 인정해 특별히 예외를 둔 것이다.

데뷔전 징크스 날릴까

리디아 고의 데뷔전은 박인비, 수잔 페테르센, 스테이시 루이스의 상금왕 경쟁 못지않은 관심을 끌고 있다. 아마추어 시절 보여줬던 천재성을 프로 무대에서 발휘할 수 있을지가 궁금한 것이다.

언론도 그의 활약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 지난 13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프로대회 최연소 우승, LPGA 투어 최연소 우승 등으로 세계랭킹 4위에 오른 리디아 고를 ‘올해의 영향력 있는 10대 16명’에 선정하면서 “프로 무대에서도 성공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리디아 고에게는 아마추어 때와는 또 다른 집중력이 필요하다. 특히 데뷔전 징크스를 조심해야 한다. 따라서 아마추어 시절 ‘천재골퍼’로 명성을 날린 선배들이 데뷔전을 어떻게 치렀는지도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1996년 9월 데뷔 무대였던 밀워키오픈에서 공동 60위로 부진했다. 미셸 위(24·나이키골프)는 2005년 10월 삼성월드챔피언십에서 규정 위반으로 실격을 당했다. 3년 전 나이 제한을 받고 투어에 입문한 렉시 톰슨(미국)도 2010년 6월 치른 데뷔전에서 컷 탈락했다.

대형 스폰서 계약과도 직결

프로골퍼는 ‘돈’과 직결된다. 그런데 ‘상품성’이 높은 리디아 고는 아직 메인 스폰서를 구하지 못했다. 예전 미셸 위가 2005년 프로 전향 때 나이키로부터 1000만 달러를 받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프로 선수로서 능력을 아직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다.

뉴질랜드 국적도 걸림돌이다. 미국 기업은 자국 선수가 LPGA 투어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후원에 나서기가 부담스럽다. 한국 기업도 마찬가지다. 연간 최소 100만 달러에서 200만 달러로 추정되는 몸값을 검증 없이 덜컥 내놓기는 쉽지 않다. 국적을 바꾼다면 다소 유연해지겠지만 리디아 고는 “국적을 바꾸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해결 방법은 간단하다. 리디아 고가 국적 문제 등 편견을 이겨내는 길은 뛰어난 기량으로 데뷔전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다. 비록 우승을 하진 못하더라도 인상적인 플레이로 대회를 마무리해야 한다.

LPGA 투어에 정통한 박폴 하나금융지주 스포츠마케팅 팀장은 “아마추어 때 맹활약하던 선수들이 프로 신분을 얻은 후 무너지는 경우를 자주 봤다. 따라서 리디아 고의 데뷔전은 골프 인생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다. 스폰서 문제도 마찬가지다. 진한 인상을 심어주는 것만큼 강력한 협상 카드는 없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