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김준한 “드러머→배우, 후회 없다”(인터뷰③)

  • 등록 2018-01-25 오전 6:30:00

    수정 2018-01-25 오전 6:30:00

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김준한은 18일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 이하 ‘감빵생활’)에서 해롱이 유한양(이규형 분)의 동성 연인 송지원 역을 맡았다. 지금껏 영화가 아닌 드라마에서 이처럼 밀도있게 그려진 동성 커플은 드물었다. 덕분에 동성이란 설정에도 유한양-송지원 커플의 이야기는 한 편의 애틋한 멜로드라마로 완성됐다.

배우의 힘이 컸다. 김준한은 동성애자란 설정을 떠나 진심을 담고자 노력했다. 김준한은 “나중에는 역할에 몰입해 대사 한 마디에 울컥해졌다”고 말했다. 간절함은 통했다. 드라마 전체에서 송지원의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김준한이란 배우의 존재감은 뚜렷했다. 그는 “다행히 시청자 분들이 좋게 봐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인터뷰②에서 이어)김준한은 밴드 이지(izi) 드러머 출신이다. 8년 전 배우로 전향했다. 평소 알고 지낸 연극배우 조운의 영향도 있었다. 10년 넘게 함께 한 음악이었다. 그동안 후회는 없었는지 묻자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할수록 재미있다. 하길 잘했다는 확신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 게임을 하다보면 레벨업이 되지 않나. 그렇게 승부욕도 생기고 재미도 생기는데, 그런 기분이 든다.

―연기 외 관심사는 무엇인가.

△늘 생각할 거리는 찾는다. 배우는 생각이 고여 있으면 안된다고 생각해서 늘 깨려고 노력한다. 다큐멘터리를 좋아한다. EBS 다큐멘터리를 즐겨본다. 분야를 가리지 않는다. 인문학 서적도 좋아한다. 세상에 대한 공부라고 생각한다. 역할이 주어진 다음에 준비를 하면 듣더라. 나라는 사람의 그릇이 커야 어떤 역할이 주어지더라도 금방 친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결과적으로 연기에 대한 이야기다.

△사람들 만나는 걸 좋아하는데, 특히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좋아한다. 그런 고민을 하지 않으면 불안하다. 친한 동생들은 종종 ‘연기꼰대’라고 놀린다. (웃음) 무슨 이야기만 하면 연기와 연결한다는 의미에서 그렇다.

사진=신태현 기자
김준한은 재주가 많은 배우다. 영화 ‘박열’(2017)에서 예심판사 다테마스 역을 맡아 훌륭한 일본어 실력을 보여줬다. 밴드 멤버로 일본에서 활동하던 당시 일본 예능프로그램을 반복 시청하며 익힌 일본어였다. 원어민에 가까운 발음에 일본인 배우로 착각한 관객도 있었다. 차기작 ‘허스토리’(가제)에선 외안부 할머니들의 재판을 돕는 재일동포 변호사를 연기한다. 이번에도 일본어 대사를 소화한다. 요즘엔 영어를 공부하고 있다. 먼 훗날 할리우드 진출도 염두에 둔 준비다.

△무조건 공부하기 재미있는 환경을 구축하려고 한다. 좋아하는 콘텐츠의 멘트나 대사를 통째로 외우는 방법이다. 영어 공부를 위해선 영화 ‘500일의 썸머’를 택했는데, 대사 안의 뉘앙스나 문맥적인 상황들을 보면 자연스럽게 익혀진다.

올해 김준한은 영화 ‘허스토리’를 비롯해, ‘변산’과 ‘마약왕’까지 세 편의 영화를 선보인다. 차기작도 검토 중이다. 어쩌면 존재감을 드러낸 ‘감빵생활’은 힘찬 도약을 위한 발 구르기일지도 모른다.

△새로운 역할을 만날 때마다 그 역할의 마음을 이해하가는 과정이 좋다. 친한 친구를 사귀는 느낌이 든다. 그 과정을 통해 나라는 사람도 성장한다. 그런 의미에서 송지원은 많은 배움을 안겨준 고마운 친구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