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 1도움' 손흥민, 토트넘 뼈아픈 무승부에도 최고 평점

  • 등록 2020-10-19 오전 3:06:41

    수정 2020-10-19 오후 9:44:47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시작 8분 만에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28·토트넘)이 현지매체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손흥민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시작 휘슬이 울리자마자 펼쳐진 역습 상황에서 골을 마무리했다. 해리 케인의 전진 패스를 받은 뒤 상대 수비를 앞에 둔 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시작 45초 만에 나온 벼락같은 골이었다.

손흥민은 이 골로 지난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멀티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올 시즌 리그 7번째이자 모든 대회를 통틀어 8번째 골이다.

이어 손흥민은 전반 8분 선제골과 반대로 케인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했다. 경기 시작 10분도 안돼 1골 1도움을 올렸다. 손흥민은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뒤 3-0으로 앞선 후반 35분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됐다.

토트넘은 3골 차로 여유 있게 앞서다 후반 막판 10여분을 남기고 내리 3골을 내줘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액면은 무승부였지만 기분상으론 패배나 다름없는 결과였다.

그래도 손흥민에게는 호평이 쏟아졌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 8.3점을 줬다. 2골 1도움으로 팀이 기록한 3골에 모두 관여한 케인이 10점 만점을 받았다.

축구 전문 사이트 ‘FOTMOB‘도 손흥민에게 평점 8.7점을 줬다. 양 팀 통틀어 케인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케인은 9.4점을 받았다.

반면 후반 막판 자책골을 기록한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는 4.6점에 그쳤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도 4.8점에 머물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