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 남주혁 "영석의 평범함에 끌려…원작 부담보단 기대 컸죠" [인터뷰]

"한지민, 함께 장면을 만들어나가시는 분…많이 배워"
매 작품 몰입 욕심, 스스로 잘했나 고민 커…성장 과정
  • 등록 2020-12-09 오전 6:00:41

    수정 2020-12-09 오전 6:00:41

배우 남주혁. (사진=퍼스트룩)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캐릭터의 평범함을 극대화시키고 싶단 욕심이 컸어요. 대학 졸업을 앞두고 취업을 준비 중인 여느 청춘들의 모습들을 섬세히 담고 싶단 고민이 많았죠.”

배우 남주혁이 멜로 영화 ‘조제’로 2년 만에 스크린데 귀환했다. 그는 지난 7일 화상으로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원작의 부담을 떨쳐내고 본인의 색깔로 재해석한 남주인공 영석의 탄생 과정, 한지민과 두 번째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 등을 담담히 털어놨다.

지난 2018년 개봉 영화 ‘안시성’으로 첫 스크린 데뷔를 치러 충무로의 주목을 받은 남주혁은 한지민과 함께 2년 만에 신작 ‘조제’(감독 김종관)의 투톱 주연으로 돌아왔다.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의 김종관 감독이 연출한 ‘조제’는 소설 원작으로 일본에서 먼저 영화화된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감독 이누도 잇신)을 한국적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남주혁은 극 중 우연히 마주한 조제(한지민 분)를 도와준 계기로 얼떨결에 그의 집에 들러 함께 밥을 먹은 뒤 사랑을 쌓아가는 남자주인공 영석의 역할을 맡았다.

그는 “원작의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었겠지만 그보단 김종관 감독님이 만드는 ‘조제’가 어떤 느낌이 될 지에 대한 기대가 더 컸다”며 “김 감독님의 작품 속 영석이를 제대로 구현해보고 싶다는 마음가짐으로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본 원작은 3~4년 전에 봤는데 ‘조제’란 작품을 제안 받아 촬영을 하는 동안 본 적은 없다”며 “작품 준비 도중 원작을 봤다면 영석이란 캐릭터를 100% 파악하지 못한 채 저도 모르게 따라했을 것 같다. 감독님의 시선에서 오롯이 저의 모습으로 함께 영석이를 구현하고 싶었다. 저 외의 다른 배우들 모두 그런 마음이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석이 지닌 평범함에 이끌려 작품을 선택한 것도 있다고 언급했다. 남주혁은 “이 인물을 어떻게 바라보고 연기해야 진짜 ‘어딘가에서 살아 숨쉬고 있을 것 같은 친구’처럼 보일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며 “그간 맡아온 청춘물 속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들보다 섬세하고 깊은 감정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드라마에 이어 영화로 한지민과 호흡하게 된 소감도 꺼냈다. 그는 “동등한 위치에서 상대 배우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장면을 함께 만들어나가시는 분”이라며 “자신의 장면이 아닌데도100%의 마음가짐으로 상대 배우의 장면을 도와주려 하시는 모습들을 보며 많이 배웠나갔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연기자로서 느끼는 고민과 갈망, 애정도 엿볼 수 있었다. 남주혁은 “성격상 계산하며 연기를 할 줄도 모르고 해본 적도 없어서 매 작품 인물에 몰입해 다가가려는 욕심이 컸는데, 그런 순간들이 지나고나면 그제서야 체력적인 무리가 오고 내가 잘한 게 맞는지 스스로 고민이 든다”면서도 “올해 다양한 작품들로 인사를 드리면서 연기자로서 자신을 많이 돌이켜보고 있다. 지금의 고민도 결국은 성장의 순간이 되는 과정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