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아내의 맛' 김예령 "태어나서 50kg 넘은 적 없어"

  • 등록 2021-01-27 오전 6:35:14

    수정 2021-01-27 오전 8:11:50

‘아내의 맛’(사진=TV조선)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예령이 50세가 넘은 나이에도 50kg를 넘어본 적이 없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김예령, 김수현은 동반 화보 촬영을 위해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이어 함께 식사를 하는 엄마 김예령,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의 모습이 그려졌지만 김예령 김수현은 다이어트식의 식사를, 윤석민은 일반식의 식사를 했다.

윤석민은 다이어트를 하는 김예령, 김수현에 “둘 다 50kg 안되지 않느냐”고 물었고 김예령은 “나는 50kg를 넘어본 적이 없는데?”라고 대답했다.

이 말에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지자 김예령은 “나는 태어나서 50kg를 넘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박슬기도 “저는 45kg인데 키가 작다”고 대답했고 홍현희는 “키 작은 나는 뭐니?”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김예랑은 “나는 얘(김수현) 낳고 오히려 빠졌었다”고 설명했다.

이 말에 김수현은 “엄마는 그럼 몇 kg가 한도냐”고 물었고 김예랑은 “48kg가 넘어가면 힘들다”고 말했고 딸 김수현은 “나는 49kg”고 전했다.

‘아내의 맛’(사진=TV조선)
이후 자선 화보 촬영장을 향한 두 사람. 김예령, 김수현은 촬영을 준비하기 위해 의상을 갈아입었다. 이때 아이유가 착용한 드레스를 입으며 화려한 미모를 자랑했다.

드레스를 완벽하게 소화한 두 사람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서는 “정말 예쁘다”고 감탄이 이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