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8연속본선진출]④최강희호 본선 진출만으로도 돈방석

  • 등록 2013-06-19 오전 12:24:37

    수정 2013-06-19 오전 12:24:37

【서울=뉴시스】 월드컵은 돈 잔치다. 전 세계인의 축제답게 어마어마한 상금과 배당금이 걸려 있다. 그래서 월드컵 본선 진출 자체가 어마어마한 금전적 벌이가 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월드컵을 통해 천문학전인 TV 중계권료와 스폰서 후원금, 입장 수익 등을 벌어들여 본선 진출국에 배당한다.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 축구대표팀도 상당한 수준의 배당금을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2014브라질월드컵 총상금 규모와 배당금 기준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2010남아공월드컵 기준으로 살펴봐도 상당하다.

FIFA는 남아공월드컵 상금총액을 4억2000만 달러(약 4843억원·2010년 기준)로 정했다. 2006독일월드컵의 2억6100만 달러(약 3010억원)보다 60%나 증가했다.

본선에 진출한 32개국에는 본선 준비금 명목으로 100만 달러(약 11억5300만원)씩 주어졌고 16강에 진출한 국가에는 900만 달러(약 104억원), 16강에 진출하지 못한 국가에는 800만 달러(약 92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본선에 진출해 조별리그 3경기만 치르고 탈락해도 준비금(100만 달러)과 배당금(800만 달러)으로 총 900만 달러를 벌어들인 셈이다. 당시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 대표팀은 배당금으로 1000만 달러를 챙겼다.

8강이나 4강에 머물러도 각각 1800만 달러(약 208억원), 2000만 달러(약 231억원)를 지급받았다.

마지막으로 우승 국가는 3100만 달러(약 357억원), 준우승 국가는 2500만 달러(약 290억원)의 누적 상금을 챙겼다.

또 FIFA는 월드컵 본선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속한 각 클럽에 지급할 보상금으로 총 4000만 달러(약 450억원)를 준비했다.

소속 클럽들이 주축 선수들의 차출로 불만을 표출하자 나온 보상 방식이다. 각 클럽들은 남아공월드컵에 출전한 소속 선수의 숫자와 대회 출전으로 인해 빠진 날짜를 계산돼 배당금을 받았다.

해외파보다 자국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많을수록 해당 국가의 클럽으로 돌아가는 배당금이 커지는 방식이다.

당시 FIFA는 “2014년의 배당금은 2010년의 4000만 달러에서 7000만 달러 선까지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본선의 리허설’로 현재 브라질에서 열리고 있는 컨페더레이션스컵의 총상금 규모는 4년 전보다 14% 인상된 2000만 달러(약 225억원·현재 기준)다. 우승은 410만 달러(약 46억원), 준우승은 360만 달러(약 40억원)를 받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