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미 ♥ 정우, '배려는 곧 사랑'..이 커플을 응원합니다

  • 등록 2013-11-28 오전 7:16:11

    수정 2013-11-28 오전 8:36:27

김유미 정우 열애.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네 멋대로 해라?’

2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날 방송의 특집 타이틀은 ‘네 멋대로 해라’였다. 하지만 그 타이틀과는 조금 다른 방향으로 방송이 흘러갔던 것 같다.

배우 김유미가 특히 그랬다. 공개열애와 자신의 남자친구에 대한 조심스러운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네 멋대로 해라’의 의미는 ‘막 가자’가 아닌 ‘상대를 최대한 배려하겠다’는 의중으로 읽혔다.

김유미의 ‘공개 연인’은 배우 정우다. 누가 뭐래도 요즘 가장 대세인 ‘핫 스타’다. 케이블채널 tvN 금토 미니시리즈 ‘응답하라 1994’에 출연 중이다. 극중 쓰레기 역으로 첫회부터 지금까지 단연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영화 ‘바람’으로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이제야 빛을 본다”며 기뻐하고 ‘응답하라 1994’와 함께 개봉한 영화 ‘붉은가족’까지 지켜본 이들은 “역시 정우는 연기도 잘 한다”며 극찬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정우의 이런 상승세에 브레이크가 잠시 걸릴 뻔한 적이 있었다. 열애설이었다. 주인공은 김유미. ‘붉은 가족’에 함께 출연한 두 사람은 극에서 진짜 남편, 진짜 아내는 아니지만 남한으로 위장해 넘어온 간첩으로서 가족처럼, 부부처럼 지내는 사이를 연기했다. 가짜 가족으로 살며 진짜 가족의 의미가 무엇인지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에서 두 사람은 최고의 열연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1년 열애, 내년 결혼이라는 열애설에 휩싸였을 때 두 사람은 부인했다. 3개월 전부터 호감을 갖고 있지만 연인은 아직 아니라고 했다. 팬들은 궁금했지만 덮어뒀다. 이후 ‘응답하라 1994’의 쓰레기 역할에 대한 매력이 떨어지는 듯 보인다는 시청자들도 있었고, 공식석상에서도 제대로 활동하지 못해 ‘붉은 가족’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한 김유미를 보며 안타까워하는 팬들도 많았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열애를 인정하는 듯 용기있는 발언을 한 김유미는 그 동안 왜 속시원히 말하지 못했는지 털어놨다. ‘에티켓’이었다. ‘응답하라 1994’로 한창 인기를 끌고 캐릭터에 열광하는 팬들이 많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현실에선 여자친구가 따로 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면 정우의 활동에 방해가 될 거란 판단 때문이었다.

김유미는 “그 분도 나도 배우라 조심스러운 면이 있었다”며 “그 분이 출연하는 드라마가 현재 인기리에 방송 중이라 팬들의 몰입도에 방해 될까봐 에티켓을 지키고 있는 중이다”고 말했다. 짖궃게 영상편지를 띄워보라고 주문한 MC들의 장난에도 끝까지 신중한 태도를 잃지 않은 모습 또한 정우에 대한 배려가 엿보이는 부분이었다.

김유미는 올해 종합편성채널 JTBC ‘무정도시’로 시청자와 만나고 ‘붉은 가족’까지 이 시기 개봉돼 관객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현재 JTBC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에 캐스팅, 촬영에 한창이며 배우 엄태웅과 유진 등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 관련포토갤러리 ◀ ☞ 김유미, LG-KIA전 시구 사진 더보기
☞ 배우 김유미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라스'는 사랑을 타고..김유미♥정우 & 나비♥여효진
☞ '라스' 김유미, 남친 정우 깨알자랑 "멋있고 연기를 참 잘한다"
☞ 정우 김유미 열애설, 일본 출국 포착 ‘잘 어울려’
☞ 김유미 공식입장 "호감 단계, 결혼은 이야기를 꺼낸 적도 없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