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억 드라이버 시장..핑 독주에 테일러메이드, 스릭슨 도전장

  • 등록 2019-01-18 오전 6:00:00

    수정 2019-01-18 오전 6:00:00

스릭슨의 Z785, Z585 드라이버.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한판 붙자.’

2000억 드라이버 시장을 놓고 소리 없는 전쟁이 펼쳐지고 있다. 만년 이인자이던 핑이 2018년 G400 시리즈 드라이버를 잇달아 히트시키면서 기존 강자들을 밀어내고 새로운 강자로 올라섰다. 핑(Ping)은 지난해 G400과 G400 MAX 드라이버로 압도적인 판매율로 국내에서만 약 5만 개 넘게 팔렸다. 국내 최대의 골프용품 체인 골프존마켓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핑의 G400과 G400 MAX 드라이버는 1위를 놓치지 않았다.

핑의 강세로 판도가 뒤바뀐 드라이버 시장에선 올해 더 큰 싸움이 펼쳐질 전망이다. 일본의 골프브랜드 스릭슨은 지난해 말부터 핑의 G400 드라이버와 캘러웨이 로그, 테일러메이드 M3를 향해 공개적으로 전면전을 선포했다. 스릭슨은 각종 광고를 통해 ‘니들이 그렇게 잘나가. 한판 붙자’라며 도발했다.

스릭슨이 자신만만해하는 이유는 새로 출시한 Z785와 Z585 드라이버가 ‘역대급’ 성능으로 자랑하고 있기 때문이다. Ti51AF 티타늄 컵 페이스는 기존 제품보다 76% 확대된 페이스면의 고반발 영역을 확보해 관용성을 높였고, 더 얇아진 페이스 두께는 반발력을 높여 비거리 증가에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스릭슨이 상대할 핑과 캘러웨이, 테일러메이드는 만만치가 않다. 드라이버 시장 ‘빅3’로 불리는 핑과 캘러웨이, 테일러메이드는 올해 출시될 신제품에 대한 정보를 꼭꼭 숨긴 채 2월을 기다리고 있다.

핑은 G400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킨 G410 드라이버를 숨겨두고 출시 시기를 조율 중이다. 아직은 베일 속에 싸여 있지만, SNS를 타고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핑의 G410 드라이버에 대한 골퍼들의 관심은 폭발적이다. 겉으로 보이는 디자인에서 G400을 훨씬 뛰어넘을 것 같은 강렬함을 뿜어내고 있다.

캘러웨이는 2년 전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던 에픽(Epic)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에픽 플래시’ 출시 준비 중이다. 이미 TV 광고를 시작하면서 2월 1일 출시를 예고하고 있다. 에픽 드라이버는 출시 당시 강력한 비거리 성능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번에 출시될 에픽 플래시는 이른바 ‘A.I 드라이버’로 알려졌다. 일반적인 드라이버는 헤드 페이스를 가장 두껍게 그리고 가장자리로 갈수록 얇게 만들어 스위트 스폿에 정확하게 맞았을 때 최대의 반발성능을 보인다. 이와 달리 에픽 플래시 드라이버의 페이스는 일반적인 법칙을 깼다. 에픽 플래시는 인공지능(AI)과 기계학습(머신러닝)까지 동원해 지금까지 시도된 적 없는 혁신적인 페이스 디자인을 적용했다. 마치 물결 모양처럼 일정치 않은 굴곡으로 만들어져 더 향상된 반발 성능으로 큰 비거리를 유도한다.

테일러메이드에서도 M시리즈의 3번째 버전을 출시 대기 중이다. 2017년 M1과 M2, 2018년 M3와 M4에 이어 올해도 디자인과 성능이 다른 M5와 M6 2가지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새 드라이버의 가장 큰 변화는 헤드 페이스 아래 힐과 토 쪽에 부착된 2개의 ‘빨간 점’이다. ‘스피드 인젝션’이라는 기술로 이 빨간 단자를 통해 헤드 내에 주입한 레진 수지 소재가 스프링 효과를 내며 최대 볼 스피드를 제공한다는 게 테일레메이드의 설명이다. 지난해부터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를 쓰기 시작한 박성현과 타이거 우즈 등이 M5 드라이버로 새 시즌을 준비 중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