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에서 배우로, 유라의 눈부신 성장 [인터뷰]①

  • 등록 2022-05-10 오전 6:00:00

    수정 2022-05-10 오전 6:00:00

사진=어썸이엔티, 앤피오엔터테인먼트, SLL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걸스데이에서 배우로 도전 중인 유라가 JTBC ‘기상청 사람들’을 통해 한층 성장한 연기를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걸그룹에서 배우로, 바람직한 성장을 보여주며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유라는 최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JTBC ‘기상청 사람들’에 대해 “좋은 경험으로 행복한 시간을 보냈던 작품”이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기상청 사람들’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드라마. 유라는 문민일보 기상전문 기자 채유진 역을 맡아 출연했다. 유진은 시우(송강 분)와 동거까지 했지만, 결국 하경(박민영 분)의 남자친구였던 기준(윤박 분)과 결혼을 하는 인물. 극 초반 환승연애 때문에 빌런처럼 보였으나, 기준과 결혼을 한 후 우여곡절을 겪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이에 대해 유라는 “저도 많은 고민이 있었다”며 “유진이가 말은 밉게 하지만 미워 보이지 않게 하고 싶어서 굉장히 많은 고민과 연구를 했다”고 말했다. 또한 “어쩔 수 없이 미운 부분이 나왔을 수 있지만, 그래도 최대한 유진이의 감정을 공감하실 수 있게 연기를 감정선을 그리려고 윤박과도 의논을 많이 하고 연기선생님과도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유라는 “만족스러운 건, 유진이를 나름 밉지 않게 그려보려고 노력했는데 그게 됐는지 안됐는지 모르겠지만 노력했다는 것만으로도 저에게 조금의 칭찬을 하고 싶고 아쉬운 건 늘 아쉽다. 모니터를 하면서 저기서 더 잘했으면 좋았을 걸 잘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풀었을 수도 있는데 그런 생각은 하는 거 같다”고 말했다.

깊은 고민과 많은 노력 덕에 유라는 ‘기상청 사람들’을 통해 연기자로 한층 성장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유라는 “시청자분들이 화내시면서 유진이를 안쓰러워하는 반응을 보면서 ‘미션 클리어’ 이런 느낌으로 기분이 좋더라. 그 와중에 이해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굉장히 많은 감정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드라마,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느낀 것은 대본을 받고 나서부터였다. 유라는 대본을 보고 작품에 끌림을 느꼈고, 꼭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라는 “(유진의)흐린 것 같으면서도 맑은 성격에 끌렸다. 시작은 잘못됐지만, 성장하는 유진에게 보호심리도 느껴지면서 이 친구를 감싸주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다. 그 마음을 안고 연기를 했다”고 말했다.

사진=어썸이엔티, 앤피오엔터테인먼트, SLL 제공
특히 유진과 기준이 각자 연인을 두고 서로를 만난 것에 대해 “제가 유진이가 됐기 때문에 공감을 할 수밖에 없었지만, 잘못되긴 했다”면서 “유진이는 일찍 결혼을 하고 싶었고, 가정사 때문에 어쩔 수 없었던 것 같다. 공감을 할 순 없지만 이해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유라는 ‘기상청 사람들’의 유진을 연기하며 열애, 결혼, 부부싸움 등의 감정선까지 그려내며 공감을 선사했다. 유라는 결혼관에 대해 “무조건 오래 봐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던 것이 콩깍지가 빠진 상태에서, 연애 초반의 설렘이 없는 데도 평생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결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오래 연애를 하고 결혼을 하고 싶다. 4계절은 봐야한다. 이것도 부족하다. 12계절은 필요하다”고 유진과는 다른 생각을 전했다.

‘기상청 사람들’은 유라가 배우로 또 한번 인정 받고 사랑 받는 작품이지만, 현장에서도 많은 배움을 느끼며 많은 것을 얻게 됐다. 유라는 “연기적으로 배운 것이 많다”며 “감독님의 섬세한 디렉팅과 동료 배우분들의 조언으로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 소중한 시간이었다. 연기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됐다”고 털어놨다.

작품을 통해 배우 유라가 아닌 사람 유라로서도 성장했다. 그는 “인간의 성장 과정에 대해 많이 생각을 했다.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보니, 이런 상황에 닥친하면 어떻게 행동하고 대처해야하는지 더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눈부신 성장을 이뤄냈지만, 멈추지 않고 앞으로 더 힘차게 나아갈 계획이다. 유라는 “열심히 노력 하고 있다”면서 “더 노력해야죠”라고 특유의 긍정 매력을 발산했다.

JTBC ‘기상청 사람들’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한 유라는 이 작품이 터닝포인트가 됐다며 “그만큼 욕심이 나서 연구와 노력을 많이 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을 할 거다. 인간 유라로서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열심히 일하고 힐링도 잘 하고 살 것”이라고 목표를 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