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백패커' 위해 헬스 시작, 도저히 체력 안 돼"

  • 등록 2022-08-12 오전 6:29:55

    수정 2022-08-12 오전 6:29:55

(사진=tvN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백종원이 ‘백패커’ 촬영 일정 소화를 위해 헬스를 시작한 근황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 ‘백패커’에서는 백종원과 딘딘, 오대환, 안보현과 깜짝 게스트 앤디가 서울대공원 동물원 사육사 120명을 위해 요리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보현이 백종원에게 “형님 살 빠지신 것 같다”고 묻자 백종원은 “생각해봐라, 이거 하는데. 나 헬스 다닌다니까”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도저히 체력이 안 된다. 그래서 헬스 가서 전날 카이로 교정 받고 온다”고 토로했다.

한편 이날 출연진들은 사육사들을 위한 낙우새와 묵사발을 요리해 대접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