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가 왼발로 구했다...아르헨티나, 멕시코 꺾고 기사회생

  • 등록 2022-11-27 오전 7:10:50

    수정 2022-11-27 오전 7:10:50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라스트 댄스’를 꿈꾸는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이변 희생양이 됐던 아르헨티나를 구해냈다.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19분 메시의 선제 결승 골에 힘입어 멕시코에 2-0으로 승리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1차전에서 충격적인 1-2 역전패를 당했던 아르헨티나는 이날 승리로 1승 1패 승점 3을 기록, 조 2위로 올라섰다.

아울러 아르헨티나는 멕시코와 통산 4차례 월드컵 본선 맞대결에서 4전 전승을 기록했다.

반면 폴란드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던 멕시코는 초반부터 지키는데만 신경썼지만 끝내 메시의 한 방에 와르르 무너졌다. 1무1패가 된 멕시코는 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아르헨티나는 초반부터 일방적으로 몰아붙였지만 공격의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멕시코가 골문을 지키기 위해 잔뜩 내려앉은 것도 아르헨티나에겐 쉽지 않은 부분이었다.

고전하던 아르헨티나를 한 방에 구한 주인공은 메시였다. 후반 19분 앙헬 디마리아(유벤투스)가 오른쪽에서 내준 공을 받은 메시는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멕시코가 자랑하는 골키퍼 기에르모 오초아가 몸을 날렸지만 닿지 않았다.

메시의 골이 터진 뒤 아르헨티나는 전혀 다른 팀이 됐다. 플레이가 살아나고 패스 연결이 원활해졌다.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자신감도 점점 올라갔다.

결국 아르헨티나는 후반 42분 21살의 젊은 신예 엔소 페르난데스(벤피카)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페르난데스는 왼쪽 페널티지역으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