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예능, 시청률 보장"… 베트남 현지 방영 이어 리메이크 활발 [글로벌 엔터PICK]

'런닝맨' 10년 넘게 인기 지속
베트남 버전 '짜이디쩌찌' 제작
'유퀴즈' '스우파' 등도 리메이크
  • 등록 2024-02-29 오전 6:30:00

    수정 2024-02-29 오전 6:30:00

베트남판 런닝맨 ‘짜이디쩌찌’ 포스터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베트남이 K예능 전진기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한국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의 현지 방영은 물론 리메이크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표한 ‘2023년 베트남 한류소비자 심층분석’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 1025명 중 95.3%(997명)가 K콘텐츠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가장 선호하는 K콘텐츠는 드라마, 영화와 함께 예능이 톱3에 꼽혔다. 예능은 각기 다른 문화와 웃음 코드로 인해 현지 공략이 쉽지 않은데, 베트남은 이례적으로 K예능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현지 사정에 정통한 한 방송관계자는 “베트남은 한국어 교육기관인 세종학당의 수가 세계 1위(23개소, 2023년 6월 기준)로, 한국어 인기가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나라”라며 “한국 문화와 한국어의 매력을 동시에 접할 수 있는 K예능은 베트남에서 믿고 본다는 인식이 있어 방영하기만 하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다”고 귀띔했다.

베트남에서 가장 인기 있는 K예능은 ‘런닝맨’이다. ‘런닝맨’은 베트남에서 첫 방영 이후 10년 넘게 사랑받는 스테디셀러다. ‘1박 2일’, ‘슈퍼맨이 돌아왔다’, ‘주간 아이돌’과 더불어 ‘우리 결혼했어요’, ‘패밀리가 떴다’, ‘정글의 법칙’ 등도 인기다. 신작과 함께 오래된 예능도 여전히 관심을 받고 있는 점은 K예능에 대한 관심도가 남다름을 엿볼 수 있다.

현지 리메이크도 활발하다. 2019년에는 ‘런닝맨’ 베트남 버전인 ‘짜이디쩌찌’(Chay di cho chi)가 제작돼 HTV7에서 방영 중이다. ‘짜이디쩌찌’는 방송 15주 만에 2억뷰, 130만 구독자 수를 기록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짜이디쩌찌’는 새 에피소드가 나올 때마다 유튜브 트렌딩 1위를 차지하는 등 지속적인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tvN을 대표하는 장수 예능 ‘놀라운 토요일’은 지난해 10월부터 베트남 국영방송 VTV3를 통해 리메이크돼 방영 중이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역시 베트남 VTV9에서 리메이크돼 지난해 11월 첫 방송됐다. 첫 방송은 호찌민 시티 기준 리얼리티쇼 톱5에 랭크되며 K예능의 저력을 드러냈다.

K팝 인기에 힘입어 Mnet 댄스 서바이벌 ‘스트릿 우먼 파이터’도 베트남 버전이 제작돼 올 상반기 방영을 앞두고 있다. 제작진은 베트남에 춤을 잘 추는 사람이 많은 만큼 새로운 스타 발굴을 목표로 ‘스트릿 우먼 파이터’ 베트남 버전을 제작하게 됐다고 밝혀 현지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돌발 상황
  • 이조의 만남
  • 2억 괴물
  • 아빠 최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