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진 이틀 내리 '원온'으로 버디·이글

브리티시오픈 올드코스 18번홀
  • 등록 2010-07-20 오전 7:39:47

    수정 2010-07-20 오전 7:39:47

[조선일보 제공] 올드코스 18번 홀(파4·357야드)에서는 세계 정상급 골퍼들의 '비(飛)거리 대결'이 벌어졌다. 357야드짜리 파4홀이지만 뒷바람의 도움을 받으면 딱딱해진 페어웨이 위로 공이 워낙 잘 굴러 '원 온'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아마추어 정연진은 18번 홀에서 가장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 정연진은 뒷바람이 분 3라운드와 4라운드에서 연속으로 '원 온'에 성공했다.

특히 이틀 연속 똑같은 탄도를 그리며 날아간 공은 그린 위 거의 똑같은 위치까지 굴러갔다. '자로 잰 듯한' 드라이버 샷이었다. 그는 드라이버로 320야드 정도를 날리고, 나머지 30야드 정도는 공이 굴러가도록 쳤다.

정연진은 3라운드에서는 그린의 앞쪽 가운데에 꽂힌 핀 3m 옆에 공을 붙였지만, 아쉽게 버디를 기록했다. 4라운드에서는 홀이 그린 왼쪽으로 더 옮겨져 있어 7m 남짓한 퍼팅을 남겨 놓게 됐다.

정연진이 과감한 퍼팅으로 이글을 잡아내자 큰 박수가 쏟아졌다. 정연진이 알려준 올드코스 18번 홀 공략법은 이렇다. 18번 홀은 그린 오른쪽이 OB(아웃오브바운즈) 지역이어서 처음엔 왼쪽을 보고 치게 된다.

그러면 그린에 공을 올리기 어렵다. 정연진은 그린에 공을 올리지 못했던 1라운드에선 보기, 2라운드에선 버디를 기록했다. 하지만 그린 중앙에서 5m가량 오른쪽 지점을 보고 치면 정확하게 그린에 공을 올릴 수 있다고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거리를 맞추는 것이다. 올드코스의 상징인 스윌컨 다리가 있는 이 18번 홀은 올해 브리티시오픈에서 가장 쉬운 홀로 기록됐다. 나흘 동안 이글 6개와 버디 186개가 나오며 평균 타수가 3.63이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