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68.96 51.74 (-1.61%)
코스닥 1,019.67 12.21 (-1.18%)

[슈팅스타] 박은석, 반려동물 상습 파양 "내 잘못 맞다" 사과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 하지마” 상습 파양 폭로
박은석 “사실무근, 지인이 잘 키우는 中”
‘파양 자백문 올리고 법적 대응?’ 변호사도 비판
박은석, 파양 인정 사과 “잘못된 것 맞다”
  • 등록 2021-01-30 오전 12:02:23

    수정 2021-01-30 오전 12:02:23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슈팅스타는 한 주간 화제를 모은 인물, 스타를 재조명합니다.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로건 리’ 역할을 맡아 인기를 얻은 배우 박은석이 상습적인 반려동물 파양으로 도마에 올랐다.

자신을 박은석의 서울예대 대학 동기라고 밝힌 한 누리꾼 A씨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박은석이 과거 키우던 강아지를 파양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MBC ‘나 혼자 산다’)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며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시절부터 그를 지켜봤던 팬들 사이에서도 파양 관련 문제가 제기됐었다고 전해져 논란이 확산했다.

하지만 박은석은 상습적 반려동물 파양에 전면 부인했다.

박은석이 현재 키우는 반려견 (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박은석 소속사인 후너스엔터테인먼트측은 지난 27일 “내용을 확인해 본 결과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현재도 지인이 잘 키우고 있다”고 전했다. 또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동물들을 보냈다며 거짓 글과 비방에 대해서 법적 조치 한다고 강경 대응할 뜻을 밝혔다.

박은석도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다”며 “저희 아이들 잘 크고 있다. 동창이라는 분의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자신이 동물을 키우다가 사정이 생겨 타인에게 보낸 것 자체가 파양이기 때문에 박씨의 입장은 ‘상습 파양을 인정한 꼴’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파양 자백문 올리고 법적대응?’ 변호사도 비판

SF소설가 겸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정소연은 박은석의 입장을 두고 ‘파양 자백문’이라고 비판했다.

정 변호사는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파양 자백문을 공공연하게 게시한 다음 관련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니 사실 적시 명예훼손 형사 및 민사 절차를 통해 파양을 반복한 사실을 확인받고 싶다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소인 스스로 자신이 동물 몇 마리를 언제 어떻게 데려왔고 어디로 보냈는지를 모두 공적 절차에서 서면으로 확정짓고 기록을 남기고 싶다면 법적 대응을 할 수야 있겠지”라면서도 “그런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면 ‘으응. 그래...(흐린눈)’이라는 반응이 나올 경우가 바로 이런 케이스 아닐까 싶다”고 했다. 또 “소속사가 공지사항으로 파양의 사실관계를 일찌감치 확정해버려서 변호사한테 수임료를 좀 많이 주셔야 할 듯, 진짜 파양 당하는 동물들만 가엾다”고 덧붙였다.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인정 사과 “잘못된 것 맞다”

과거 박은석이 키웠던 반려동물들. (사진=박은석 트위터, 인스타그램)
논란이 커지자 박은석이 파양한 동물들을 키우고 있는 이들이 직접 동물들의 상황을 전했다.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박은석이 키우던 고양이 2마리를 키우고 있다”며 “아이들과 함께하기 어려워졌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고 제가 입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박은석은 아이들의 안부를 항상 묻고 간식 및 장난감도 챙겨주고 있다. 현재 고양이들은 가족들의 사랑 속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또 박은석의 사촌 누나라고 밝힌 누리꾼도 “박은석으로부터 토이 푸들을 자진 입양했다”며 “2016년 제가 한국에 도착했을 때 은석이는 기획사에서 제공한 집에서 살고 있었고 반려견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당시 사정을 이해해달라고 부탁했다.

지인들의 해명에도 누리꾼의 질타가 이어졌고 결국 박은석은 반려동물 상습 파양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은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와 내 과거 반려동물에 대한 문제 때문에 온종일 혼돈을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했다.

박은석은 “나는 파양에 대해 부인하고 싶지 않다”며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감사하게도 내 지인들이 나 대신 키워준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줬다”며 “그렇다고 해서 내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 내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라며 사과했다.

누리꾼들은 박은석 사과에 “지금 키우는 반려동물은 끝까지 사랑으로 키우길”, “사정 어려운데 왜 자꾸 키우냐. 결론적으로 단 한 마리도 끝까지 책임지지 않았네”, “파양을 무조건 나쁘다고 말하면 그렇지만 자주 반복되는 게 문제”, “한두 번도 아니고 실수가 반복되면 그냥 그 사람 인성인 거다. 강아지 케어가 염려되는 건 사실”, “키울 형편도 안 되는데 욕심부려 키우겠다 하고 제대로 못 키우는 게 학대다. 형편이 안돼서 더 나은 곳에 보내주는 건 맞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냈다.

과거 박은석이 키웠던 반려동물들. (사진=박은석 트위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