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방문규 수출입은행장 “7000억불 무역강국 도약, 총력 뒷받침”

혁신성장 분야에 총 14조 공급
중소중견기업에 총 30조 공급
‘글로벌 공급망 대응 프로그램’ 신설
글로벌 물류 인프라 재건 등 15조 지원
  • 등록 2022-01-01 오전 12:00:00

    수정 2022-01-01 오전 12:00:00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 행장이 1일 신년사에서 임직원들에게 “올해도 우리나라가 7000억불 수출·무역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 뒷받침해 주시기바란다”고 말했다.

방 행장은 이어 “해외 발주처에 대한 선 금융 전략과 저신용국 수주 지원을 위한 특별계정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해외 수주시장을 선점해 가자”면서 “이를 위해 빅3(반도체·바이오·미래차)와 배터리 부문 6조5000억원을 포함한 혁신성장 분야에 총 14조원을 공급해 수출 동력 기반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경제의 허리이자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중견기업에 총 30조원을 공급하겠다”면서 “기후변화 대응, 산업 재편 등에 취약한 중소중견 기업의 친환경 사업전환 등에 3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K-공급망 구축’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방 행장은 “팬데믹과 미·중 갈등에서 촉발된 글로벌 공급망 불안은 교역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최대 난제”라면서 “종합지원체게를 구축하기 위해 ‘글로벌 공급망 대응 프로그램’을 신설해 원자재확보, 글로벌 물류 인프라 재건 등에 15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수은은 친환경·탄소중립 지원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방 행장은 “탄소배출 감축량에 따라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저탄소 산업구조 촉진 프로그램’ 등 ESG 금융 프로그램에 총 15조원을 지원하겠다”면서 “수소산업 밸류체인의 전 사업단계별로 맞춤형 금융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은이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기업금융, PF, 조달시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금융인재를 양성하고, 신설되는 싱가포르 법인 등 현지법인망, 국제금융기관과 협력을 통해 글로벌 사업에 대한 딜소싱 역량을 키워 수은을 글로벌 금융리더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금융 부문도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해외온렌딩 디지털 플랫폼 가동을 시작으로 올해는 기업금융 플랫폼과 AI를 활용한 자동심사시스템의 단계적인 가동 등 디지털 금융이 본격 가동돼 수은의 금융경쟁력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