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정재 '헤어질 결심' 관람→인파에 섞인 자연스러운 모습[칸리포트]

이정재, 신인감독 황금카메라상 후보 자격으로 관람
알아보는 사람들 사진 요청 흔쾌히…젠틀한 미소 화답
  • 등록 2022-05-24 오전 5:13:55

    수정 2022-05-25 오후 3:13:25

(사진=김보영 기자)
[칸(프랑스)=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헌트’의 감독 겸 배우 이정재가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의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정재는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헤어질 결심’의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에 참석했다.

이정재는 이날 영화가 끝난 뒤 관객 인파와 섞여 자연스럽게 대극장을 나서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길을 가다가 자신을 알아본 사람들에게 친절히 사진을 찍어주는가 하면, 사람들의 시선을 크게 의식하지 않고 시민들과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며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이정재는 현장에서 그를 발견한 취재진이 ‘헤어질 결심’을 본 소감을 묻자 “감명 깊게 봤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앞서 이정재는 자신의 첫 장편 영화 연출 데뷔작인 ‘헌트’로 올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공식 초청받았다. 그는 지날 19일 자정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상영회와 영화 관련 공식 일정은 끝났지만, 이정재는 칸에 조금 더 남아 개인적인 시간을 보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그는 칸 영화제에 초청된 신인 감독을 대상으로 하는 황금카메라상 후보 자격으로 ‘헤어질 결심’을 관람했다. 황금카메라상 후보에 오른 감독들은 전통적으로 한 편의 경쟁작을 선정해 관람할 권리가 주어진다.

(사진=김보영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