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끌이 수상 박찬욱·송강호 "K콘텐츠 활약? 한국 관객 덕분"[칸리포트]

  • 등록 2022-05-29 오전 6:53:00

    수정 2022-05-29 오전 6:53:53

(사진=김보영 기자)
[칸(프랑스)=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각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박찬욱과 송강호가 글로벌 시장에서 K콘텐츠를 열광시키고 있는 비결을 언급했다.

두 사람은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끝난 뒤 함께 프레스룸에서 한국 기자들과 기자회견을 열고 수상에 대한 소회를 나눴다.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각각 감독상(박찬욱)과 남우주연상(송강호)을 수상했다.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2016) 이후 6년 만에 ‘헤어질 결심’으로 칸 영화제 경쟁작에 진출해 감독상을 수상했다.

‘브로커’는 송강호가 한국 배우 최초 남우주연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 배우가 이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주연상으로는 두 번째다. 여우주연상은 배우 전도연이 2007년 ‘밀양’으로 한국인 최초 수상했다.

송강호가 먼저 “어떻게 한국이란 사회의 문화가 이렇게 역동적이고 다양할 수가 있나, 어떻게 전 세계 관객들을 열광시켰느냐가 외신기자 분들이 많이 하시는 대표적인 공통질문”이라고 운을 떼며 “한국이란 작은 나라에서 우리 국민들은 항상 열심히 변화한다. 역동적이지 않고 정체돼 있으면 발전할 수가 없는데 그런 국민들의 노력이 문화적인 부분에도 영향을 끼치는 건가 생각이 든다”고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한국 관객분들, 특히 많은 영화 팬들이 콘텐츠를 예의주시하기도 하고 질타해주시기도 하는 그런 모습들이 있기에 감독도, 배우들도 한 순간도 쉼없이 노력할 수 있는 모습을 띠게 되지 않았나 싶다”라며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을 존경한다는 의미있는 결론이다. 다시 한 번 이 자리를 빌어 팬들게 깊이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박찬욱 감독 역시 “한국 관객들은 웬만해선 만족하지 못하신다”고 맞장구를 치며 “예컨대 장르 영화를 만들어도 장르가 하나만 포함돼 있으면 만족을 못하신다. 장르 안에 실제 우리의 인생이 총체적으로 묘사되어 있기를 항상 요구하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장르영화 안에 웃음도 있고 공포도 있고, 감동도 필요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우리가 더 많이 시달리고 그러다 보니 이런 결과가 나타난 게 아닐까 싶다”고 공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홈런 신기록 달성
  • 꼼짝 마
  • 돌발 상황
  • 우승의 짜릿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