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나눠주던 그 목사님…김연아 예비 시아버지였다

  • 등록 2022-07-26 오전 9:03:26

    수정 2022-07-26 오전 9:03:26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피겨퀸’ 김연아(32)와 포레스텔라 고우림(27)이 10월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김연아 예비 시아버지 고경수 목사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고우림의 부친은 대구평화교회 고경수 목사로, 대구 이주민 선교센터를 운영하면서 소외 계층을 위해 꾸준히 봉사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 목사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복지 시스템에서 소외된 이주민들을 위해 마스크를 지원하기도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뉴스앤조이’)
지난 2020년 기독교 관련 유튜브 채널인 ‘뉴스앤조이’는 고 목사를 소개하기도 했다

당시 고 목사는 “교회에서 (마스크를) 나눔을 했더니 이주민들이 교회로 찾아오는 것도 힘들더라. 그래서 공단에 가서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줬다”고 말했다.

고 목사는 “저는 이럴 때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소외 계층을 더 알게 되고, 외롭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위기가 닥치니까 연락도 많이 주셨다”며 “위기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더 관심을 가지는 기회가 된다는 차원에서 새로운 희망도 그 속에서 찾을 수 있구나 생각했고, 위기가 그냥 어려움만은 아니라는 걸 느꼈다”고 전했다.

고 목사는 아들의 결혼 소식이 알려진 뒤 지난 25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예비 며느리는 오랫동안 유니세프 홍보대사로 일해왔고 아들도 내가 하는 이주민 사역을 도왔다”며 김연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연아, 포레스텔라 고우림 (사진=뉴스1)
고우림은 개신교인이고, 김연아는 가톨릭 신자인 것과 관련해 그는 “둘 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점에서 같다. 두 사람의 신앙이 매우 성숙한 단계는 아니지만 잘 성장해나갈 것으로 믿는다”고도 했다.

김연아의 가족 역시 예비사위 고우림에 대해 “나이는 어리지만 워낙 착하고 선한 친구다. 딸(김연아)에게 없는 부분을 잘 채워줘서 마음에 쏙 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연아와 고우림은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축하 무대를 계기로 처음 만나 3년간 교제했다. 오는 10월 비공개 결혼식을 올리고 백년가약을 맺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