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임영웅과 크게 싸웠다고"… 가짜 뉴스 피해 토로

  • 등록 2022-08-09 오전 6:59:49

    수정 2022-08-09 오전 6:59:49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이찬원이 가짜 뉴스에 시달린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찬원은 8일 방송된 JTBC ‘톡파원 25시’에서 “얼마 전에 나도 가짜 뉴스가 나왔다”며 “‘톡파원 25시’의 홍상훈 PD와 가짜 뉴스로 엮인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찬원은 “홍상훈 PD가 출연진 이찬원에게 거액의 돈을 빌렸지만 끝내 돈을 갚지 않았다는 가짜 뉴스가 떠돈 적이 있다”면서 “어머니가 너무 놀라서 연락이 올 정도다. 어르신들은 진짜로 믿는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찬원은 또 “내가 어떤 동료 가수와 크게 싸웠다는 (가짜 뉴스를) 수백 개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임영웅과 싸운 적 없냐?”고 물었고, 이찬원은 “(싸운 적이) 없다. 늘 이렇게 알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