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속공과 지공 사이’…MBK파트너스의 연말 투자전략

MBK파트너스, 연말 M&A 시장서 두각
필요에 따라 템포 조절하는 투자전략
메디트는 보름 만에 조단위 빅딜 성사
SK온 프리IPO는 느긋하게 접근 '대조'
  • 등록 2022-12-02 오전 3:49:49

    수정 2022-12-01 오후 3:49:10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MBK파트너스(MBK)의 연말 투자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메가스터디교육(215200) M&A 결렬로 올해는 빈손으로 끝내나 싶었지만, 연말로 접어들면서 거침없는 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속도 조절이다. 필요하다 싶은 순간에는 협상 속도를 끌어올리다가도 필요에 따라서는 속도를 확 늦추는 ‘템포 조절’이 투자 전략의 핵심으로 꼽힌다. 유동성이 마른 시장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드라이파우더(펀드 내 미소진 금액)에 여유가 있는 상황을 유리하게 접목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MBK파트너스(MBK)의 연말 투자 전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속도 조절이다. 필요하다 싶은 순간에는 협상 속도를 끌어올리다가도 필요에 따라서는 속도를 확 늦추는 ‘템포 조절’이 핵심으로 꼽힌다.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사진=MBK파트너스)
보름 만에 2조원대 빅딜 이끈 MBK

1일 자본시장에 따르면 MBK는 지난달 29일 3D 구강스캐너 업체인 메디트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매각 측인 유니슨캐피탈과 MBK 양측은 연말까지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목표로 일정을 밟을 계획이다. MBK가 메디트 인수에 써낸 가격은 2조원 중후반대로 알려졌다.

MBK의 깜짝 등장을 자본시장에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MBK는 메디트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사실상 ‘번외 원매자’였다. MBK에 앞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따냈던 GS(078930)-칼라일 컨소시엄이 지난달 11일 우선협상기간 종료를 알렸다는 점을 고려하면 보름여 만에 2조원대 빅딜을 따낸 셈이다. 의견 조율에 시간이 걸리는 외국계 PEF 운용사와 비교해 속도감 있는 의사 결정이 한몫했다는 평가다.

한 PEF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PEF 운용사는 투자결정 협의체가 외국에 있고, 한국팀에서는 결정권이 없다 보니 의사결정 구조가 지지부진하게 흐른 경향이 있다”며 “매각 측에서도 신속한 결정과 금액 보장을 중요하게 본 것 같다”고 말했다.

MBK는 빠른 의사구조에 걸맞게 자금 마련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MBK는 보유한 블라인드 펀드로 인수 대금을 부담하기로 했다. 드라이파우더(펀드 내 미소진 자금)가 풍부해 인수금융 비율(LTV)도 높게 가져갈 계획은 아닌 것으로 전해진다. 별도의 전략적 투자자(SI) 없이 MBK 자체적으로 거래를 종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부터 대금마련까지 전에 없는 ‘속공’을 보여준 빅딜로 남을 전망이다.
[그래픽=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SK온 투자는 느긋…유리한 조항 삽입 주력

반면 현재 투자를 검토 중인 SK온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에서는 메디트에서의 속도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도리어 느긋한 모습이다. SK온은 전날(11월 30일) 한투PE 컨소시엄 등으로부터 6953억원을 조달하며 한숨 돌린 상황이지만, MBK의 투자 여부는 전체 프리IPO 규모에 미치는 영향이 적잖아 공을 들일 수밖에 없다.

MBK도 이런 사실을 모를 리 없다. 이 때문에 빠른 결정보다는 여러 조건을 찬찬히 따져본 뒤 결정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사안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MBK와 SK온과의 프리IPO 협상은 현재 진행 중인 국내 PE 컨소시엄 프리IPO와는 아예 다른 채널로 협상하고 있다”며 “이전부터 협상 이어오고 있었으며, 정중동 행보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급할 게 없다’는 메시지를 재차 강조한 셈이다.

시장에서는 MBK가 한투PE컨소시엄이 SK온으로부터 받아낸 MFN(최고대우) 조항을 넘어서는 제안을 받을지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투PE컨소시엄은 프리IPO 과정에서 SK온으로부터 MFN 조항을 삽입했다. 이 조항으로 후속 투자자들은 한투PE 컨소시엄보다 더 좋은 조건으로 투자할 수 없도록 했다.

이 때문에 MBK도 MFN 조항을 추종하는 조건을 받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들어 MBK가 전혀 다른 채널로 투자를 조율 중이라는 점이 부각되자 MFN 조항을 초월하는 조건을 받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세부 내용에서 MFN을 무조건 보장한다는 내용이 있다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MFN 조항이 공통적으로 유효하다는 것을 확언할 수는 없다”며 “MBK도 여러 제안을 던져놓았기 때문에 (제안에 대한) 성사 여부가 핵심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