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더CJ컵 마친 서요섭과 김한별 "많이 배우고 좋은 경험 돼"

PGA 투어 더CJ컵에서 세계 정상급 선수와 샷대결
순위보다 많이 배우고 경험하며 새로운 목표 설정
  • 등록 2021-10-18 오전 5:15:03

    수정 2021-10-18 오전 5:15:03

김한별(왼쪽)과 서요섭이 1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서밋 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더CJ컵을 끝낸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대회를 마친 소감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주영로 기자)
[라스베이거스(미국)=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많이 배웠고 정말 좋은 경험이 됐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프로골퍼에게 꿈의 무대다. 엄청난 상금은 물론 골프에만 전념할 수 있게 잘 조성된 환경에서 경기할 수 있어 프로골퍼라면 꼭 서고 싶은 무대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약해온 서요섭(26)과 김한별(25), 이재경(21) 등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서밋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더CJ컵@서밋(총상금 975만달러)에 출전해 세계 정상급 선수와 샷대결을 펼쳤다. 비록 PGA 투어의 높은 벽을 실감했지만, 순위보다 더 중요한 걸 느끼는 대회였다.

서요섭과 김한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서밋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함께 경기한 뒤 “정말 좋은 경험이 됐고 많이 배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서요섭은 이날 4언더파 68타를 쳐 이번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고 합계 6언더파 282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한별도 이날 2언더파 70타를 치며 합계 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둘의 순위는 모두 70위권 밖으로 우승권과는 거리가 있었다. 그러나 나흘 동안의 경험은 시야를 넓히는 기회와 새로운 마음가짐을 갖는 계기가 됐다.

올해만 2승을 거둔 서요섭과 지난해 2승에 올해 1승을 올린 김한별은 코리안투어에서 떠오르는 강자다. 모두 PGA 투어 진출이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서요섭은 “PGA 투어 대회에 처음 참가했는데 수준이 엄청 높다”며 “골프를 보는 시각이 높아졌고 ‘더 체계적으로 해야 가능성이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좋은 경험이었고 앞으로 잘 준비해서 도전하겠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김한별도 “많이 배웠고 한국에 돌아가면 반성의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다”며 “PGA 투어 선수들의 실력이 워낙 뛰어나고 이렇게 경험해보니 기분이 좋다. 노력해야 할 부분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회 직전 한국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출전권을 받아 막차로 합류한 이재경도 빠듯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를 쳤다.

이날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패트릭 리드(미국) 등 2명의 마스터스 우승자와 함께 경기에 나선 이재경은 “아무래도 선수도 사람인지라 실수를 하더라”면서 “그러나 큰 실수가 없고 실수를 한 뒤에도 금방 극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어떻게 극복하는지 배울 수 있었고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재경은 올해 PGA 2부 격인 콘페리 투어 출전권 획득을 위해 퀄리파잉 스쿨에 도전했다 탈락의 쓴맛을 봤다. 이번 대회를 통해 다시 한번 PGA 투어 진출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그는 “너무 좋은 대회고 잘 갖춰진 환경에서 다시 또 경기하고 싶다”며 “내년에는 다시 콘페리 투어에 도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