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C "과거 핼러윈 때 이태원에 폴리스 라인…이번엔 못 봤다"

  • 등록 2022-11-02 오전 6:57:52

    수정 2022-11-02 오전 6:57:52

사진=‘주진우 라이브’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이태원 인근에 거주 중인 가수 김C가 사고가 발생한 올해와 이전의 핼러윈이 어떻게 달랐는지 설명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1 ‘주진우 라이브’ 코너 ‘훅인터뷰’에서는 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에 있었던 김C와 전화 인터뷰가 연결됐다.

김C는 “괜찮냐”는 질문에 “괜찮을 순 없는 것 같다”며 “근처에 있었기 때문에, 아무런 역할을 할 수 없었다는 것 때문에 무기력한 상황”이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김C는 “핼러윈, 이태원 문화축제가 이태원에서 열리는 큰 축제 같기 때문에 사람이 항상 많았다. 주말에도 사람이 워낙 많이 몰린다. 다른 핼러윈보다 더 몰린 느낌은 아니었다. 그래서 저희끼리는 ‘핼러윈 때 이태원 가는 것 아니다’라는 말까지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가 발생한 올해가 이전과 달랐던 점은 무엇이냐고 묻자 “주변 친구들과 얘길 나눠본 적이 있는데 17년, 16년 쯤 인도에 노란색 폴리스 라인이 쳐져 있었다. 그게 있어서 통제를 하고 그러니까 재미가 없었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었다. 그래서 제가 ‘그러니까 아무도 안다쳤지’라고 말을 했다”며 “이번엔 그런걸 못봤다”고 설명했다.

김C는 “교통 통제나 폴리스 라인을 못 봤다. 핼러윈 2주 전 이태원 문화축제를 했다. 그때는 교통통제가 이뤄졌었다. 사람들이 통행하기도 편했고 사건사고도 없었다. 그런 게 달랐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 호텔 인근 거리에서는 핼러윈을 앞두고 인파가 몰리면서 대규모 사고가 발생했다. 정부는 오는 11월 5일 24시까지 국가 애도 기간을 지정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