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날오밤' 박진영 청룡 설욕무대 大성공…"목관리도 실력, 핑계 못대"

  • 등록 2023-12-09 오전 9:16:34

    수정 2023-12-09 오전 9:16:47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가수 박진영이 ‘오날오밤’에서 화제를 모았던 청룡영화상 축하 공연 비하인드를 해명했다. 또 이날 똑같은 곡들로 멋진 라이브 무대를 선보여 당시의 굴욕을 완벽히 씻어냈다.

지난 8일 저녁 방송된 KBS2 ‘더 시즌즈- 악뮤의 오날오밤’(이하 ‘오날오밤’)에서는 박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논란의 청룡영화상 축하공연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박진영은 이날 오프닝에서부터 ‘Sweet Dreams’와 ‘When We Disco’, ‘널 그리며’, ‘Honey’ 등 명곡 메들리로 분위기를 힘차게 열었다. 그는 등장부터 “목 관리도 실력이라 목 관리 다시 해서 나왔다”고 선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는 정확히 박진영이 지난 11월 24일 열린 제44회 청룡영화상 축하공연 무대를 똑같이 재현한 것으로 눈길을 끌었다. 앞서 박진영은 당시 축하공연에서 컨디션 난조로 불안정한 음정, 음 이탈 등을 보여 아쉬움을 자아냈다. 당시 박진영의 무대를 실시간으로 지켜보며 놀란 배우들의 표정들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되기도 했다. 박진영은 ‘오날오밤’에선 회복한 목 컨디션, 화려하고 완벽한 퍼포먼스로 우려를 완전히 불식하며 관객들의 열띤 환호성을 받았다.

무대를 마친 후 MC 이찬혁과 이수현이 조심스레 청룡영화상 이야기를 꺼냈다. 이찬혁이 먼저 “최근 청룡영화상 축하 무대 너무 인상깊게 봤다”고 말문을 열었고, 이수현은 “이런 무대를 한국에서 볼 수 있을 거라곤 상상도 못했다. 해외 무대를 보듯 멋지게 봤다”고 질문했다.

이에 박진영은 “청룡영화상 때 했던 퍼포먼스를 다시 했다. 이 무대만을 벼르고 있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당시 공연에 대해 “청룡영화상 때 제가 목이 너무 아팠다. 저 날이 금요일이었는데 전날 새벽 6시에 사전 녹화하고 ‘골든걸스’와 ‘가요대축제’를 찍었다. 갑자기 목이 안 나오더라”며 “그때 옷과 화장은 다 좋았는데”라며 스스로 아쉬움을 털어놨다.

이찬혁이 이에 “선배님이 저희 오디션 때 목관리도 실력이라고 하셨다”고 응수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박진영은 “맞다. 그래서 핑계댈 수가 없어 아무 말도 못하다가 오늘 다시했다”며 “여러분, 주변에 ‘청룡 박진영 왜 그랬어’ 하시는 분 있으면 ‘아팠다고 하더라. 다시 오날오밤에서 했으니 봐라’고 전해주서라”고 깨알 어필해 포복절도케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 손흥민, 부상에도 엄지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