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3 홀에서 셉튜플보기 친 코다 "저도 인간"..USWO 첫날 80타

US여자오픈 첫날 12번홀에서만 7오버파
페널티 구역에만 공 3개 빠뜨리며 악몽
"저도 인간..오늘은 안 좋은 날"
  • 등록 2024-05-31 오전 6:20:07

    수정 2024-05-31 오전 6:36:58

넬리 코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이 메이저 대회 US여자오픈(총상금 1200만 달러) 첫날 악몽 같은 하루를 보냈다. 12번홀에서 셉튜플보기(Septuple Bogey)로 7타를 더 쳐 10타 만에 홀아웃했다.

코다는 3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2번홀에서만 무려 7오버파를 적어낸 끝에 10오버파 80타를 쳤다.

코다의 잔혹사가 시작된 것은 12번홀이다. 10번홀에서 출발해 보기를 적어낸 코다는 12번홀에서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12번은 총 길이 161야드의 파3 홀이다. 핀의 위치는 그린 앞쪽에서 6야드, 오른쪽에서 10야드 지점으로 거의 그린 앞쪽에 있었다. 코다는 6번 아이언을 들고 티샷했고 공은 그린 뒤쪽 벙커에 떨어졌다. 이어 벙커에서 친 공이 내리막 경사를 타고 굴러가면서 그린 앞쪽의 페널티 구역으로 들어가면서 악몽의 시작이 됐다. 벌타를 받고 드롭 존에서 4번째 샷을 했지만, 이 공은 다시 그린 앞쪽 페널티 구역에 빠졌고, 6번째 샷한 공도 그린에 올리지 못하고 다시 페널티 구역에 빠졌다. 결국 8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렸고 2퍼트를 하면서 10타 만에 홀아웃했다.

코다의 상황은 2020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마스터스 4라운드 12번홀에서 셉튜플보기를 한 악몽을 떠올리게 했다.

그 뒤 안정은 찾는 듯했던 코다는 15번과 17번홀에서 2개의 보기를 더 적어내 전반에만 10오버파 45타를 쳤다. 후반에는 3번과 7번 그리고 8번홀에서 버디를 뽑아냈고 5번과 6번 그리고 9번홀에서를 보기를 기록하며 이븐파를 쳤다.

악몽 같은 경기를 마친 코다는 “솔직히 오늘 경기력이 좋지 않았고 잘 치지 못했다”라며 “파3 홀에서 10타를 치는 것은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12번홀에서 6번과 7번 아이언을 두고 고민하다 6번 아이언으로 친 공이 바람을 뚫고 그린 뒤쪽 벙커에 들어갔고 공 아래에 나뭇잎이 있어서 공을 치자마자 로켓처럼 날아갔다”라며 “정말 안 좋은 상황이었고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라고 10타를 치게 된 상황을 설명했다.

전반에 10오버파를 적어낸 뒤 후반에는 이븐파로 막은 것은 그나마 희망이 됐다. 코다는 “시작은 안 좋았으나 후반에는 꽤 잘 쳤다”라며 “저도 인간이다. 오늘처럼 안 좋은 날도 있을 수 있다. 지금까지는 정말 탄탄한 골프를 해왔는데 오늘은 그냥 안 좋은 날이다. 그게 제가 할 수 있는 말의 전부다”라고 말했다. 코다는 작년 US여자오픈 마지막 날에도 8오버파 80타를 쳤다.

코다는 올해 LPGA 투어 8개 대회에 출전해 6승을 거둔 절대 강자다. 이번 대회에서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첫날 비극같은 하루를 보내며 컷 통과가 쉽지 않게 됐다.

오전 6시 현재 1라운드 경기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경기를 마친 한국 선수 가운데선 김세영이 이븐파 70타를 쳐 가장 좋은 성적으로 1라운드를 마쳤다. 이어 예선을 통과해 이번 대회 출전권을 획득한 주수빈이 1오버파 71타, 김민별 2오버파를 적어냈다. 신지애는 3오버파 73타를 쳤고, 기대를 모은 고진영과 김효주는 나란히 5오버파 75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넬리 코다의 12번홀 플레이바이플레이. (사진=USGA 홈페이지)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토마토에 파묻혀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