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9.55 15.94 (-0.53%)
코스닥 1,000.13 8.82 (-0.87%)

허경환, 개그맨→성공한 CEO “닭가슴살 사업 연 매출 350억”

  • 등록 2020-12-22 오전 8:20:47

    수정 2020-12-22 오전 8:20:47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개그맨에서 성공한 사업가로 변신한 허경환이 눈물 젖은 성공스토리와 사업 노하우를 공개했다.

개그맨 허경환 (사진=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캡처)
허경환은 지난 21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사업을 하면서 겪은 우여곡절을 털어놨다.

닭가슴살 사업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허경환은 여러 우여곡절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허경환은 “과거 동업자의 사기로 빚이 20~30억까지 불어났었다”며 “스스로 감당할 수 없는 금액에 숨이 안 쉬어지더라. 영화보다 더 영화 같았다”고 말했다.

허경환은 “이름만 사장인 게 싫어서 공동대표로 시작했었다. 같이 있던 분이 이사로 있었는데 그분이 자기가 하고 싶은 사업을 많은 브랜드로 했던 거다. 그걸 우리에게 이야기를 안 하셨다. 일은 뭉쳐서 오더라. 어느 날 회사에 갔더니 어르신 대여섯 분이 앉아 있더라. 빚을 받으러 오신 공장의 대표님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 내가 가지고 있는 3000만 원을 빼서 돈을 드리고, 일단 안심하고 가시라고 했다. 그때 자리에 앉아서 이야기하다 보니까 금액이 20~30억이었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그맨이라는 직업상 힘든 모습을 내색할 수 없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허경환은 “다행히 채무자들은 방송 활동을 하는 나를 믿고 기다려주고 이해해줬다”며 “이후 사업을 재정비했고, 고객들도 다시 찾아줬다. 그렇게 하면서 노하우가 생겼다. 수업료치고는 너무 비싼데 그래도 힘들었던 경험으로 지금 많은 데이터를 확보했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현재 사업 상황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허경환은 올해 매출 350억 원을 달성했다고 답했다.

허경환은 “매출은 지난해엔 170억 정도, 올해는 350억 원 정도일 것 같다”며 “직원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20명 정도 있다가 지금은 60명 가까이 된다. 내년에는 90명 가까이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다이어트한 연예인들은 다 우리 제품을 먹었을 것이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