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소원 "둘째 임신한 줄도 몰랐는데…병원 권유로 수술" 오열

  • 등록 2022-05-25 오전 7:00:04

    수정 2022-05-25 오전 7:00:04

‘진격의 할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둘째 아이를 임신했지만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서는 함소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함소원은 “둘째를 갖기 위해 시험관을 했는데 1년 동안 실패를 했다. 둘 다 지치고 포기를 했었다. 그런데 정신이 없어 쉬고 있는 상황에 임신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자연 임신한 것도 뒤늦게 알았다. 논란이 너무 많아서 정신이 없어서 그냥 지나갔다. 그때 제가 굉장히 예민했다. 뒤늦게 호르몬 때문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함소원은 “병원에서 스트레스를 조심하라고 했는데, 안 보려도 해도 휴대폰을 키면 (안 좋은 기사를)보게 되더라. 글자 하나하나가 너무 예민하더라”고 말했다.

이후 둘째 아이를 유산했다는 함소원은 “(뱃속 아이와)대화를 했는데 없어졌다고 하니까”라며 “혜정이도 초반에 힘들게 태어나서 둘째도 버텨줄 줄 알았다. 병원에서 부정적인 이야기를 자꾸 하니까 ‘결정을 내리고 수술하자’, ‘포기하자’고 했다”고 눈물을 보였다.

함소원은 “저는 그냥 믿어지지 않는다. 그때부터 기억이 안 난다. (수술을)하기 싫었다. 아이가 다시 살아날 거라고 희망을 봤기 때문에 수술을 미뤘다. 병원에서 안된다고 하더라. 그래서 남편에게 얘길 한 것 같다”고 눈물을 쏟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