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박규리 "故 구하라 떠난 후 가치관 무너져…극단적 생각도"

  • 등록 2022-06-25 오전 9:29:51

    수정 2022-06-25 오전 9:29:51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그룹 카라 박규리가 세상을 떠난 멤버 故 구하라를 그리워하며 눈물 흘렸다.

지난 24일 저녁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박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박규리는 “방송에서 보이는 모습 때문에 인간적인 고민을 털어놓지 못한다”고 운을 떼며 “연예인이기도 하고 카라의 멤버이기도 하니까 나의 흠을 말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박혀있다. 항상 밝고 좋은 모습만 보여주려고 하다 보니 마음의 병이 생기는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전 남자친구와의 공개 열애 및 이별 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도 고백했다. 박규리는 “지난 2~3년이 일이 많아서 힘들었다. 결국 작년 말 모든 연락을 끊고 고립을 선택했다. 나 자신을 포함해 모든 사람이 싫었다”면서 “원한 것은 아니었지만 공개 연애를 하게 됐는데, 상대가 일반인이었다. 그 친구를 만나면서 안 좋은 기사가 많이 나왔다”라고 응어리를 털어놨다.

극단적인 생각도 했냐는 오은영 박사의 말에 박규리는 “그렇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박규리는 이 과정에서 먼저 세상을 떠난 故 구하라를 어렵게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그때 처음으로 내 가치관과 생각들이 흔들리고 무너졌다. 그렇게 예쁘고, 사랑도 많이 받은 사람이 떠날 거라는 생각은 해본 적도 없었다. 20대를 같이한 친구가 떠나고 나니 ‘이런 방법이 있네?’라는 일말의 생각이 든 것도 사실이다”라는 솔직한 생각을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그런 가슴 아픈 일이 생기면 남은 사람들은 미안한 마음으로 가득 차게 된다. ‘베르테르 효과’로 인한 슬픔과 혼란도 있다. 힘들 때는 특히나 영향을 받게 된다. 너무나 힘들었을 것”이라며 공감했다. 이어 “규리야, 다 울었니? 이제 당당하게 걷기”라고 응원했고 박규리는 “까불면서 당당하게 걸어보겠다”고 웃어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