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벤투 손길 뿌리쳤다?...현장 직캠 보니

  • 등록 2022-11-30 오전 6:33:44

    수정 2022-11-30 오전 6:33:44

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는 논란과 관련해 현장 ‘직캠’이 공개됐다.

일부 언론 매체는 지난 28일 가나전이 끝난 뒤 경기 결과에 실망한 손흥민이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자신을 위로하는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며 ‘논란’이라고 다뤘다.

이 장면은 경기 종료 후 벤투 감독과 손흥민이 앤서니 테일러 심판에게 항의한 뒤 나왔다.

테일러 심판은 한국이 2대 3으로 가나에 지고 있는 상황에서 거세게 반격하는 가운데, 후반 추가 시간 종료 직전 한국이 마지막 코너킥을 얻었는데도 종료 휘슬을 불었다. 최후의 반격 기회를 뺏은 것이다.

이에 벤투 감독은 테일러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고, 함께 항의하던 손흥민은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박문성 MBC 축구 해설위원의 공식 유튜브 채널 ‘달수네라이브’가 공개한 현장 직캠에 따르면 벤투 감독은 테일러 심판에 재차 항의한 뒤, 손흥민에게 다가갔다.

이때 자리에서 떠나려는 손흥민을 가나 선수들이 붙잡았고, 그 사이 뒤엉킨 벤투 감독이 손흥민에게 손을 뻗었다. 손흥민은 그 손길을 무심코 뿌리쳤으나, 이내 벤투 감독임을 확인하고 함께 걸어갔다.

달수네라이브 측은 이 영상을 공개하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비난보다는 응원을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달수네라이브’ 영상 캡처
이를 본 누리꾼들도 “수술까지 하고 본인 의지로 부상 투혼으로 뛰는 선수에게 진짜 너무들 한다. 그저 감사할 따름인데… 이런 부분으로 선수와 감독께 스트레스 주지 말자”, “이런 쓸데없는 논란보다는 선수들 투혼에 격려와 응원만 보내자!”, “어떻게 비난을 할 수가 있겠는가. 너무 자랑스럽고 감격스럽기만 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마스크 투혼’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을 겨냥한 악성 댓글에 “골절수술 후 퉁퉁 부은 얼굴을 하고 풀타임으로 뛰는 선수에게 격려와 위로는 못할망정 인스타 댓글 등 악플 다는 사람들은 도대체 인생 어찌 사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한국은 오는 12월 3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현재 1무 1패인 벤투호는 16강에 오르려면 포르투갈을 꺾은 뒤 같은 시간 열리는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봐야 한다.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포르투갈전 벤치를 지키지 못하게 된 벤투 감독은 지난 29일 기자회견에서 ‘포르투갈전에서 벤치와 어떻게 소통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규정상 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코치들은 실력이 있다. 나와 함께 팀 훈련을 진행해왔다”면서 “내가 앉아 있는 것과 상황이 완전히 같진 않겠지만, 그들도 실전에서 지시를 내릴 역량이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가나와 경기를 마친 뒤 “(벤투 감독의 결장이) 팀으로서 좋은 상황은 아니다”라며 “감독님이 요구하는 것들을 더 잘 이행하기 위해 새겨들으려고 노력하고, 며칠 안 남은 기간에 준비를 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