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이승협 "연기 고민, 변우석 도움…'찐친' 됐어요" [인터뷰]①

  • 등록 2024-05-30 오전 8:01:00

    수정 2024-05-30 오전 8:01:00

이승협(사진=FNC)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엔딩이요? 저랑 선재랑 항상 친구라는 것 때문에 200%예요.”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이데일리와 만난 가수 겸 배우 이승협이 변우석과의 호흡에 대해 전했다.

‘선재 업고 튀어’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와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다.

이승협(사진=tvN)
극 중 이승협은 류선재의 둘도 없는 친구이자 이클립스의 리더 백인혁 역을 맡았다. 그는 그룹 엔플라잉의 리더로도 활약을 펼치고 있다. 비슷한 설정임에도 고민이 많았다는 이승협은 500기가가 넘는 휴대폰 용량이 가득찰 정도로 셀프 동영상을 찍어봤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선재 역의 변우석에게 큰 도움을 받았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승협은 “이번 작품 준비하면서 (폰에) 제 영상이 너무 많아졌다. 준비는 이미 됐는데 뭘 더 해야 할지 모르겠으니까 매일 매일 혼자 지하 연습실에서 찍었다”면서 “그런데 그렇게 많이 찍었던 것보다 우석이가 저한테 연락해서 같이 한번 맞춰보자고 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때 많이 해결됐다”고 말했다.

이어 “첫 촬영 전에 고민이 많던 찰나에 (변우석이) 스케줄이 바쁜데도 직접 합주실로 와줬다. 서로의 대본을 읽어보고 제가 선재 것도 읽어보고 같이 움직이면서 여러 가지 해봤던 것들이 첫 촬영 긴장을 푸는 데에 엄청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승협(사진=FNC)
그는 변우석과의 호흡에 대해 “이 드라마에서 인혁이를 잘 소화하려면 무조건 선재랑 ‘찐친’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첫 번째 목표는 우석이랑 진짜 친구가 되는 거였다”고 회상했다.

이승협은 “제가 낯도 가리고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 아닌데 리딩을 하고 얼마 안 돼서 (변우석과) 같이 술을 먹게 됐다. 실제로 저보다 한 살이 많은데 형한테 친구가 되는 게 목표라고 했다. 바쁜 와중에도 잘 챙겨주고 친하게 지낼 수 있게 배려를 해줬다”고 덧붙였다.

임솔 역의 김혜윤에 대해선 “촬영에 임하는 책임감을 보고 정말 멋있다고 느꼈다. 저도 바다에 들어가기도 했지만 혜윤이는 매일 어려운 촬영을 하면서도 한 번도 내색하는 걸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매번 웃고 있고, 옆에 있는 사람을 다 챙겼다. 당이 떨어지기 전에 사탕 주고 그랬다.(웃음) 그런 게 존경스러울 정도로 멋있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러브라인이 없어 아쉽진 않았을까. 이에 대해 이승협은 “과몰입하시는 분들이 저랑 선재를 엮으시거나(웃음) 솔이랑도 엮어주시더라. (극 중에서) 바뀌는 것들을 그만큼 즐겨주고 계신다는 게 재밌었다”며 “저는 러브라인이 잘된 적이 없었다. 우정라인은 굉장했다. 선재와의 케미는 굉장했다는 생각에 만족한다”며 너스레를 덧붙였다.

이승협(사진=tvN)
이승협이 속한 엔플라잉은 오는 6월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만난다. 이승협은 “(변우석에게) 올 거냐고 물어봤는데 해외를 가더라. 서운했다.(웃음) 농담이다”라며 ‘찐친’ 케미를 자랑했다.

극 중 류선재와 백인혁이 속한 밴드 이클립스의 콘서트 및 음악방송 출연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시청자의 수요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 이승협은 “너무 잘 알고 있다. 저도 과몰입하고 있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리딩하고 합주 맞출 때부터 ‘우리 이거 하다가 정말 잘돼서 이 팀으로 공연하면 정말 재밌겠다’ 했었는데, 그게 현실처럼 원하시니까 되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또 이승협은 “이런 게 가능하다니 처음 겪어보는 일이다. 실제로 이클립스라는 밴드가 있는 것처럼 ‘소나기’가 순위권에 들었지 않나”라며 “저는 그거에 대해 보답할 마음이 언제든지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