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여자오픈 상금 33억 역대 최다..컷 통과만 해도 2800만원

US여자오픈 올해 총상금 1200만 달러 역대 최고
우승상금 240만 달러..작년보다 40만 달러 증액
우승상금이 다음주 숍라이트클래식 총상금보다 커
  • 등록 2024-06-02 오전 10:02:29

    수정 2024-06-02 오전 10:02:29

이민지가 US여자오픈 3라운드 11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Chris Keane/US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올해 역대 최다 상금 규모로 치러지는 US여자오픈의 우승상금은 240만 달러로 확정됐다.

US여자오픈을 주최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 앞서 순위별 상금을 공개하고 우승상금은 240만 달러(약 33억 2400만원)라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우승자 앨리센 코푸즈(미국)이 받은 200만 달러보다 40만 달러 늘어난 액수다. 또 2019년 우승자 이정은이 받은 100만 달러보다는 무려 140만 달러나 늘어났다.

US여자오픈은 2021년까지 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2022년 1000만 달러로 한꺼번에 두 배 인상했고, 지난해 1100만 달러에서 올해 1200만 달러로 연속 증가했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 240만 달러는 이어서 열리는 숍라이트 클래식의 총상금 175만 달러보다 65만 달러가 더 많은 상금이다. 우승상금으로만 비교하면 숍라이트 클래식 상금은 26만2500달러로 US여자오픈의 10위 상금인 27만1615달러보다 적다.

US여자오픈의 순위별 상금을 보면, 2위(이하 단독 선위 기준)는 129만 6000달러, 3위 78만 1623달러, 10위는 27만 1615달러에 이른다. 24위를 해도 10만 2252달러로 10만 달러 이상을 받는다. 컷을 통과하면 최고 2만 920달러(2894만원)을 받는다.

2일 끝난 대회 3라운드까지 호주교포 이민지와 안드리아 리(미국), 위차니 미차이(태국)이 사흘 합계 5언더파 205타를 쳐 공동 선두로 나섰다.

한국 선수 중에선 임진희가 공동 6위(1오버파 211타)로 가장 높은 순위에 자리했고 이미향은 공동 8위(2오버파 212타)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톱10 중에선 시부노 히나코(4위), 사소 유카(5위), 코이와이 사쿠라(공동 6위), 다케다 리오(공동 8위) 등 일본 선수가 4명이 포진해 가장 많았다.

KLPGA 투어에서 활동하며 이번 대회에 출전한 김민별은 중간합계 3오버파 213타를 쳐 공동 11위로 톱10의 기대를 부풀렸다.

(사진=USGA)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 참다 결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