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퀸' 양희영, 세계랭킹 5위로 파리행 확정..윤이나 톱100 진입

  • 등록 2024-06-25 오전 6:33:31

    수정 2024-06-25 오전 6:33:31

양희영.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양희영이 세계랭킹 5위로 2024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양희영은 24일(한국시간) 밤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20계단 오른 5위에 올라 한국 선수로는 고진영(3위)에 이어 두 번째 높은 순위에 자리했다.

양희영은 이날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합계 7언더파 281타를 쳐 우승했다. 지난해 12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약 6개월 만에 프로 통산 6승을 달성한 양희영은 역대 가장 높은 순위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이로써 한국은 고진영과 양희영 그리고 13위에 자리한 김효주까지 3명이 파리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파리 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는 오는 8월 7일부터 나흘 동안 프랑스 파리 인근 르골프 나쇼날에서 열린다.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하는 올림픽 랭킹에 따라 국가당 2명씩 나가고, 상위 15위 이내에선 최대 4명이 나가지만, 올해는 한국과 미국이 각 3명씩 가장 많은 출전 티켓을 가져갔다.

양희영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처음 올림픽에 참가해 4위에 올랐고, 8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무대에 서게 됐다. 고진영과 김효주는 2021년 도쿄 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출전한다.

미국은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와 릴리아 부(2위), 로즈 장(9위)가 출전권을 받았고, 한국만큼 올림픽 출전권 경쟁이 치열했던 일본에선 사소 유카(10위)와 야마시타 미유(19위) 2명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인뤄닝(4위)와 린시위(15위) 2명, 태국은 아타야 티띠꾼(12위)와 패티 타와타나낏(25위)가 올림픽 출전의 기쁨을 맛봤다.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로 복귀한 윤이나는 이날 발표에서 지난주보다 45계단 상승해 97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2022년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 우승 직후 67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던 윤이나는 그 뒤 출장 징계를 받아 올해 4월 1일자 발표에선 432위까지 밀렸다. 투어 복귀 이후 순위를 빠르게 끌어올린 윤이나는 두 달 만에 톱100에 이름을 올렸다.

윤이나는 23일 끝난 KLPGA 투어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연장 끝에 준우승했다.

윤이나. (사진=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장원영, 달콤한 윙크 발사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