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클라라 "스케줄 없는 날? 책 읽거나 글 써"

  • 등록 2020-04-18 오전 12:44:55

    수정 2020-04-18 오전 12:44:55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클라라의 화보가 공개됐다.

클라라는 bnt 화보에서 청순, 시크, 매니시한 무드를 소화하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어느덧 중국 활동 5년차가 된 클라라는 근황을 묻자 영화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인상 깊었던 작품에 대해서는 사극 ‘서유칠대성’을 꼽으며 “처음에는 좀 부담스러웠지만 촬영하면서 나도 몰랐던 새로운 내 모습을 발견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횡행패도’에서 보여준 액션 연기에 대해 언급하자 “액션 연기를 하면 항상 다친다. 평소 운동을 좋아해 액션 연기도 재미있게 배우고 있었는데 이번 부상 이후로는 정말 촬영에 집중하면서 조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웃어 보였다.

중국 활동을 하며 느낀 점을 묻자 촬영장 분위기가 친구나 가족처럼 편하다고 답했다. 친한 중화권 배우로는 샤오양을 언급하며 “영화 ‘정성’을 함께 오랫동안 함께 찍어서 그런지 가장 편하고 친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정성’에 대해서는 중국에서 ‘배우 클라라’를 존재하게 해준 영화라 말하기도 했다.

오랜 외국 생활을 해 온 그에게 영국 국적을 가진 이유에 대해 묻자 “아버지께서 유럽에서 계속 활동을 하셔서 나는 스위스 베른에서 태어났다. 그리고 부모님께서 영국에 거주하시면서 딸인 나도 자연스럽게 영국 국적을 가지게 된 거다”고 답했다.

한결같은 몸매와 동안 유지 비결로는 “꾸준한 노력이다. 일할 때는 규칙적인 생활이 쉽지 않기 때문에 쉴 때는 무조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잘 먹고, 잘 자고, 패션 뷰티에 관한 책을 많이 읽는다”고 밝혔다.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그는 “일하는 게 힘든 적은 없다. 일을 즐기고 일하면서 에너지를 얻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스케줄이 없는 날에는 패션, 뷰티에 관심이 많아 관련 글을 쓰기도 한다고.

악성 댓글에 대한 질문에는 “나는 악성 댓글은 신경 쓰지 않으려 노력한다. 선플을 보면서 나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의 글에 힘을 얻는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뿜어내기도 했다.

클라라는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에 대해 “청순가련하고 순수한 로맨스 장르 여주인공을 맡는 게 꿈이다. 아직 한 번도 못 해 봤다”고. 한국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은 중국 촬영 스케줄이 많아서 국내 활동 계획이 아직 없다. 나중에 좋은 작품을 통해 연기자 클라라로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만나고 싶다”고. 이어 한국 팬들에게 한국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속마음을 전했다.

2020년 목표로는 좋은 작품과 대중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좋은 캐릭터로 열심히 연기하는 배우가 되는 것을 꼽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