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수정 "홍콩 부촌 거주, 김정은과 친해져"

  • 등록 2022-05-26 오전 6:52:23

    수정 2022-05-26 오전 6:52:23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홍콩 부촌 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강수정은 25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 김국진은 강수정에게 “살고 있는 홍콩 동네가 굉장한 부촌으로 유명하더라. 진짜 부촌이냐”고 물었다.

강수정은 “동네가 부촌이긴 한데 저희는 렌트로 산다. 자가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국진은 “렌트 비용이 상상 이상일 것 같다”고 궁금해했다. 강수정은 “월세가 억대인 곳도 있긴 하다. 집마다 천차만별”이라면서 “나중에 살짝 문자로 알려드리겠다”고 답하며 웃었다.

뒤이어 강수정은 “제가 홍콩댁 1호로 유명했는데 최근 김정은 언니도 홍콩댁으로 유명해졌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강수정은 “결혼 후 혼자 요리를 하면서 DVD로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수십 번 봤다. 그런데 지금은 정은 언니 남편분이 저에게 형수라고 부른다. 원래 남편끼리는 친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정은 언니를 언니라고 부르면서 만나는 게 신기하다”며 “실제로 만나 보니 되게 소탈하시고 좋으시더라”고 덧붙였다.

강수정은 2008년 결혼해 금융업에 종사하는 남편과 홍콩에서 지내왔다. 김정은도 금융업 종사자와 2016년 결혼한 뒤 홍콩에서 생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